송혜교-서경덕,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항주 임시정부기념관에 안내서 기증
송혜교-서경덕,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항주 임시정부기념관에 안내서 기증
  • 이은재 기자
  • 승인 2019.0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주 임시정부기념관 관련 안내서의 원본 파일
항주 임시정부기념관 관련 안내서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항주 임시정부기념관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이번 안내서는 한국어와 중국어로 제작됐으며, 언제 어디서나 다운로드 받을수 있도록 올해초에 오픈한 '한국의 역사' 홈페이지에도 함께 공개했다.

특히 안내서에는 항주 임시정부의 활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이동 경로, 항주 유적지 기념관 소개 등 다양한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담아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항주 임시정부청사에 기증을 하게 된 것"이라며 "지금까지 중경 및 창사 임시정부청사에도 기증을 해 왔다"고 전했다.

또 "송혜교 씨와 함께 지금까지 16번째 안내서를 발간하게 됐다. 한류스타로써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는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도쿄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고, 3.1운동 100주년을 맞아서는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 열사 기념관에 대형 한글간판과 전시안내판을 기증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며 "하지만 우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 나갈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