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동해안 산불 발생지역 재난사태 선포...고성군·속초시·강릉시·동해시·인제군 일원
강원도 동해안 산불 발생지역 재난사태 선포...고성군·속초시·강릉시·동해시·인제군 일원
  • 이은재 기자
  • 승인 2019.04.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지역에 대한 출입제한 및 통제 강화
4일 밤 강원도 동해안 일대에 발생한 대형 산불 현장 당시 모습/사진=KBS뉴스 캡쳐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정부는 4일 강원도 동해안 일대에 발생한 대형 산불로 인한 피해가 커짐에 따라 5일 오전 9시 부로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에 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이번 재난사태 선포는 행정안전부 장관이 피해 현장을 방문하여 대처상황 등을 파악하고, 조기수습을 위해 가용 자원의 신속한 투입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선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재난사태 선보는 국민의 생명 및 재산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행정안전부장관이 선포한다. 앞서 2005년 4월 강원도 양양산불과 2007년 12월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 유출사고 당시 재난사태가 선포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선포지역에 재난경보 발령, 인력‧장비‧물자 동원, 위험구역 설정, 대피명령, 응급지원, 공무원 비상소집 등의 조치와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재난 수습이 가능해진다.

또 추가적인 피해방지를 위해 위험지역에 대한 출입제한 및 통제가 강화된다.

정부는 이번 사고를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산림청․소방청․경찰청․군부대․지자체 등과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에 대해서는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마련, 재해구호물품 지급 등 긴급생활안정 지원 대책을 마련한다. 또 사상자에 대해서는 장례지원, 치료지원 및 재난심리지원서비스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5일 오전 8시 15분 경 고성산불의 주불 진화를 마무리하고 잔불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산불로 250㏊의 산림이 불에 탔다. 인제산불은 50%의 진화율을, 강릉 옥계산불은 20%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전에 따르면 이번 산불 발화 원인에 대해 "변압기가 아닌 개폐기와 연결된 전선에서 불꽃이 발생해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