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해치’, 인물관계도에 관심↑..고아라, 정일우에 "내가 거지냐?"
드라마 ‘해치’, 인물관계도에 관심↑..고아라, 정일우에 "내가 거지냐?"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해치'/사진=SBS
드라마 '해치'/사진=SBS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드라마 ‘해치’의 인물관계도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극중 정일우는 연잉군 이금 역을, 고아라는 여지 역을, 권율은 박문수 역을, 박훈은 달문 역을 맡았다.

제작진은 "극의 핵심인 정일우를 중심으로 긴밀하게 얽힌 인물들의 관계는 문제적 왕자가 절대 권력을 가진 왕이 되는 과정과 맞물리면서 강렬한 이야기가 전개될 것"이라며 "고아라·권율·박훈의 만남과 함께 변화될 정일우의 모습과 그가 이경영·정문성에게 어떻게 맞설 것인지 '해치'의 놓쳐서는 안 될 시청포인트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에서 여지(고아라 분)가 연잉군(정일우 분)과 대화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여지는 밀풍군(정문성 분)의 계시록을 찾으러 몰래 숨어들었다. 왕이 되려는 밀풍군을 저지하려는 것. 계시록은 밀풍군이 죽인 사람의 수를 써 놓은 책이다.

여지는 한 상자를 발견해 열쇠로 열려 했다. 그때 뒤에서 연잉군이 "섣부르다. 고작 그런 걸로는 못 연단 말이지"라고 말하며 등장했다. 여지가 나가려 하자, 연잉군은 "돈이 필요하면 내가 주지"라고 말했다. 여지는 "내가 거지냐?"라며 연잉군을 노려봤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