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간 응급의료 헌신한 고(故) 윤한덕 센터장 ‘LG 의인상’ 수상
17년간 응급의료 헌신한 고(故) 윤한덕 센터장 ‘LG 의인상’ 수상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 사진=LG
고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 사진=LG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지난 설 연휴 근무 중 순직한 고(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LG의인상‘을 받았다.   

LG는 故 윤한덕 센터장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1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한다고 11일 밝혔다.

공익재단인 LG복지재단 측은 “응급 상황에 처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신념으로 17년간 한국 응급의료 발전을 위해 헌신하다가 순직한 故 윤한덕 센터장의 숭고한 사명감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숨진채 발견되면서 안타까움을 안겼다. 

윤 센터장은 전남대 응급의학과 1호 전공의로 지난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기획팀장으로 의료 현장에 합류했다.

그는 평소 ‘중증 환자들이 응급실에서 기다리지 않고 제때에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는 생각으로 밤낮없이 일해왔다.

2012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취임해서는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국가 응급진료 정보망 구축과 재난응급의료 상황실 운영 등 현재의 국내 응급의료, 외상의료 체계를 만들어 온 ‘응급의료의 버팀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응급의료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헌신으로 일주일 중 5~6일을 귀가하지 않고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왔던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윤 센터장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이 알려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고인은 정말 자랑스러운 남편이자 아버지였으며 명예로운 대한민국의 아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설 연휴에도 고인에게는 자신과 가족보다 응급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먼저였다.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합니다"라면서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숭고한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부디 영면하십시오“라고 추모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평소 자신의 안위보다 한 명의 응급환자라도 더 잘 돌볼 수 있는 응급의료 체계를 만들고 발전시키는데 의지가 컸던 고인의 헌신적인 노력과 정신을 우리 사회가 함께 오래도록 기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