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혜나 죽인 범인 정체는? 김주영, 결국 참회의 눈물 쏟아
스카이캐슬 혜나 죽인 범인 정체는? 김주영, 결국 참회의 눈물 쏟아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캐슬/사진=JTBC
스카이캐슬/사진=JTBC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스카이캐슬' 혜나(김보라 분)를 죽인 범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캐슬' 마지막회에서는 혜나 살인 사건을 꾸민 범인 김주영, 조선생, 경비원 박인규가 붙잡혔다.

특히 김주영이 도망칠 것을 권했던 조선생 역시 결국 붙잡힌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공범 혐의를 받고 있는지는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김주영(김서형 분)은 파멸을 맞았다. 구속된 김주영은 자신을 면회 온 딸 케이(조미녀 분)을 안타깝게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케이와 동행한 이수임(이태란 분)은 김주영에 "친정 어머니가 아는 보육원에서 케이를 돌보고 있다"고 안심시켰다. 

김주영은 과거 이수임에게 했던 폭언을 떠올리며 "내가 그런 저주까지 퍼부었는데, 아드님 일생까지 망치려고 했었는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이수임은 케이에게는 도움이 필요하다며 김주영을 용서했고, 김주영은 결국 참회의 눈물을 쏟았다. 케이는 그런 엄마를 바라보며 "엄마 울지마, 울지마"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일각에서는 혜나를 죽인 범인의 정체와 사건의 전말이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