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 베트남 거주 한-베 다문화가정에 한글 도서 지원
재외동포재단, 베트남 거주 한-베 다문화가정에 한글 도서 지원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 서초동 재외동포재단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청소년출판협회 도서 기증식/사진=재외동포재단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지난 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사무소에서 청소년출판협의회와 ’도서 기증식’을 갖고 베트남에 거주하는 한-베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위해 6500여 권의 한글도서를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3월 ‘한-베 함께 돌봄 센터’에 1500여권의 도서를 지원한데 이어 이번이 두번째로 현재까지 총 8000여권의 도서를 지원했다. 

이번 도서 지원은 청소년 도서 출판사의 공동체인 ‘청소년출판협의회’가 베트남에 거주하고 있는 한-베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해 6454권의 책을 기증하면서 이뤄졌다.

기증한 도서는 ‘한-베 함께 돌봄 센터‘ 어린이 도서관에 비치돼 한-베 다문화가정 자녀들의 교육에 쓰일 예정이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이번에 지원된 한글도서를 통해 베트남에 거주하는 한-베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우리말과 문화를 배우고, 정체성을 키워나갈 수 있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재외동포재단은 한국, 베트남 양국에서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인 한-베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의 정체성 함양을 위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