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초청 직업연수 실시
재외동포재단,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초청 직업연수 실시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16명 초청...제과‧제빵 기술 교육 및 모국문화 체험 등 진행
오후5시 강남대학교에서 열린 개강식에는 연수 참가자들과 기춘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윤신일 강남대학교 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18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초청 직업연수 개회식 모습. 6일 오후 5시 강남대학교에서 열린 개강식에는 연수 참가자들과 기춘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윤신일 강남대학교 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사진=재외동포재단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멕시코·쿠바 지역 한인 후손들이 직업 연수를 받기 위해 모국을 찾았다.

7일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멕시코·쿠바 지역 한인후손들의 안정적 사회 진출과 경제 기반 마련을 지원하고자 '2018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초청 직업연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6일 오후 열린 개강식을 시작으로 약 3개월간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강남대학교에서 진행되는 이번 연수에는 멕시코·쿠바 지역 한인 후손 16명이 참가해 제과·제빵 분야 연수를 받게 된다.

이번 연수 프로그램은 관련 산업체 견학, 국내 카페&베이커리 페어 관람 등 제과·제빵의 기초부터 최신 트렌드까지 파악할 수 있도록 실습 중심으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은 직업 연수 이외에도 ▲한국어 및 한국역사 교육 ▲문화체험 ▲멘토링 프로그램 등에 참가해 모국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한편, 선조들의 이민 역사가 기록되어 있는 한국이민사박물관을 찾아 한민족으로서의 뿌리를 배우는 뜻 깊은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또한 빵과 김치를 직접 만들어 경기도 용인 지역 주민들과 함께 나누는 봉사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기춘 사업이사는 "한국에서의 직업연수 이후, 거주국에서 안정적인 경제활동 기반을 마련한 멕시코·쿠바 한인후손들이 꾸준히 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연수를 통해 참가자들이 직업적 역량 계발 뿐아니라 모국에 대한 이해도 넓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