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X현빈 영화 '협상'서 호흡...국내 첫 협상 소재 범죄물
손예진X현빈 영화 '협상'서 호흡...국내 첫 협상 소재 범죄물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협상'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배우 손예진과 현빈이 첫 호흡을 맞춘 영화 '협상'이 9월 추석 극장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이 영화는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손예진은 어떤 긴박한 상황 속에도 침착하고 냉철하게 사건을 해결하는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 역을 맡았다.

이유도, 목적도, 조건도 없이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이는 민태구는 현빈이 맡아 생애 첫 악역 연기에 도전한다. 

'협상'은 한국영화 최초로 협상을 소재로 한 범죄 오락 영화로, '히말라야', '공조', '그것만이 내 세상' 등의 JK필름이 제작을 맡았다. 

영화 관계자는 "일촉즉발의 상황 속에서 벌어지는 협상가와 인질범의 실시간 대결을 통해 압도적인 몰입감과 서스펜스, 쫄깃한 긴장감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