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특별전 개최
국립고궁박물관,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특별전 개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특별전/사진=문화재청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특별전/사진=문화재청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우리나라 국보에 해당하는 중국의 국가 1급 문물인 청나라 황실 유물이 국립고궁박물관 특별 전시를 통해 공개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세계의 왕실문화를 소개하는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을 국립고궁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중국 동북지역 랴오닝성에 있는 심양은 1625년 청나라 태조 누르하치가 랴오양에서 이곳으로 근거지를 옮기면서 청나라의 첫 번째 수도가 됐다. 이후 심양은 ‘성경(盛京)’으로 격상됐고 1636년, 청 태종 홍타이지는 국호를 ‘후금(後金, 1616~1636)’에서 ‘청(淸)’으로 바궜다. 청나라는 1644년 명나라의 중요한 군사적 요충지인 산해관 전투에서 승리한 후 베이징으로 천도(遷都)했고, 심양은 청나라 제2의 수도가 됐다. 

심양 고궁은 이러한 역사·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4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심양 중심부에 있는 심양고궁박물원은 베이징 고궁과 함께 현재까지 전해지는 가장 온전한 중국 황실 궁궐 중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청 황실이 시작된 곳이자, 청나라 초기 황제들의 초심을 담고 있는 심양 고궁의 건축적인 면모와 함께 심양 고궁에서 귀중히 간직해온 정교하고 수준 높은 청 황실의 유물을 만나 볼 수 있다.  

특별전 기간에는 전시와 관련된 특별강연과 체험, 교육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전시와 연계하여 모두 3회의 특별강연이 진행된다. 첫 번째로 개막 당일인 11일 심양고궁박물원 리리(李理) 부원장의 ‘의례와 전통의 계승, 심양 고궁 소장 청나라 궁중 유물’이라는 주제의 특별 강연이 열린다. 

2020년 1월 30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는 ▲청나라의 건국과 발전(이훈, 고려대학교), ▲조선-청의 외교 관계와 심양(한명기, 명지대학교)이, 2월 6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는 ▲청나라 황실 미술의 이해(장진성, 서울대학교), ▲특별전 기획의도와 전시유물 소개(백은경, 국립고궁박물관) 특강이 진행된다.

이 밖에도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활동지를 통해 알기 쉽게 학습하는 ‘활동지와 함께 하는 전시해설’과 초등학생(4~6학년)을 포함한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전 연계 체험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심양고궁박물원과 국립고궁박물관이 함께 준비한 교류 특별전시로 올해 심양고궁박물원의 소장품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먼저 선보이고, 내년 2020년에는 심양고궁박물원에서 국립고궁박물관의 소장품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에는 총 120건 유물이 공개되며, 이중 우리나라 국보에 해당하는 국가1급 문물은 모두 13건이며 누르하치와 홍타이지의 칼 등이다. 

전시는 오는 11일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열린다.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