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마음쉼표', 장애아동·가족 위한 신규 사회공헌 프로그램
현대해상 '마음쉼표', 장애아동·가족 위한 신규 사회공헌 프로그램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은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과 째깍악어와 신규 사회공헌프로그램 「마음쉼표」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앞줄 왼쪽 여섯번째부터) 현대해상 CCO 황미은 상무,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 임윤명 병원장, ㈜째깍악어 김희정 대표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현대해상은 장애아동과 가족들을 위한 신규 사회공헌프로그램 '마음쉼표'를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마음쉼표'는 돌봄지원을 통해 오랜 재활치료로 지친 장애아동과 가족들의 심리적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현대해상은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아동 돌봄서비스 전문기업 째깍악어㈜와 업무협약을 맺고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에서 치료 중인 장애아동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마음쉼표'는 유아교육, 특수교육 등을 전공한 전문 선생님이 직접 방문해 보호자 대신 장애아동을 돌봐주고 치료스케쥴을 관리해 주는 '1:1돌봄지원'과 음악·미술 도구 등을 활용해 언어 및 신체감각 발달에 도움을 주는 '놀이교실'로 구성됐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장애아동의 가족 등 보호자들은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시간이 없어 미뤄왔던 일을 할 수 있으며, 색다른 놀이교실로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지난 17일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현대해상 CCO 황미은 상무는 "'마음쉼표'가 장애아동과 아이들을 돌보는 가족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조금이나마 치유해 줄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문제에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