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 인터넷 전문은행 고배..."실현가능성·자금조달력 부족"
키움·토스, 인터넷 전문은행 고배..."실현가능성·자금조달력 부족"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은행업 예비인가 불허 결정...최종구 금융위원장 "당혹"
최종구 금융위원장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칭)이 예상을 뒤엎고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탈락했다. 

27일 금융위원회는 26일 전체회의를 개최해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에 은행업 예비인가를 불허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측은 "2개 신청자의 사업계획에 대한 평가 결과 등을 종합한 결과 2개 신청자 모두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토스뱅크는 지배주주 적합성(출자능력 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해 예비인가를 권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은행업 인가심사 평가에는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회계‧IT보안‧리스크관리 전문가 등 각 분야별 민간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가 참여했다. 

외부평가위원회는 5월24일~26일(2박3일) 중 3개 신청자에 대한 서류심사 및 신청자별 사업계획 청취·질의응답 진행했다. 

금융위원회는 외부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 혁신성·안정성·포용성 등에 대한 평가의견 및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 등을 감안해, 키움뱅크 및 토스뱅크 2곳의 예비인가를 불허(동일인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 불승인 포함)했다. 

최소 1곳은 선정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2곳 모두 탈락하면서 금융당국 역시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전혀 예상치 못했다. 심사 결과를 듣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3분기 중 인터넷예비인가 절차를 재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혁신 ICT 기업 등이 34% 지분을 보유하는 인터넷전문은행을 설립할 수 있도록 한 인터넷전문은행법이 지난 1월 17일 부터 시행됐으며, 3월 27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접수 받았다. 

그 결과 키움·토스 뱅크 외에 애니밴드스마트은행(가칭) 등 총 3개 신청자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중 애니밴드스마트은행은 기본적인 자료인 자본금·주주구성 관련 신뢰할 수 있는 신청서류가 미비해 신청이 반려됐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