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송보국(輸送報國)’ 평생 항공사업 외길 조양호 회장, 하늘로 떠나다
‘수송보국(輸送報國)’ 평생 항공사업 외길 조양호 회장, 하늘로 떠나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년 항공 운송사업 외길 인생...국내 최장 항공운송전문가
-국적 항공사 대한항공, 세계적인 항공사로 키워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br>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항공 운송산업에 일생을 바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새벽 미국에서 70세의 나이로 홀연히 세상을 떠났다.  

대한항공은 조 회장이 이날 새벽 0시 16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숙환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사인은 평소 앓고 있던 폐질환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지난해 12월 부터 폐질환 치료차 미국에 머물고 있었다.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몸담은 이래 ‘수송보국(輸送報國)’일념 하나로 45년간 항공 운송사업 외길 인생을 걸어왔다. 

1949년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난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한 후 정비, 자재, 기획 등 전반적인 실무를 두루 거쳤다. 1992년부터 대한항공 사장을 맡아 이끌었다. 조중훈 고 창업회장의 뒤를 이어 그룹의 주력사업이었던 대한항공(항공업)을 물려받은 후 1999년에는 대한항공 회장을, 2003년에는 한진그룹 회장에 올랐다.

국내 최장 항공 운송전문가였던 그는 국내 항공운송 산업 선구자적인 역할을 해왔다. 재직 기간 중 국적 항공사였던 대한항공을 세계적인 항공사로 키워냈으며, 항공동맹체인 '스카이팀'(SkyTeam)창설을 주도하며 경쟁력을 키웠다. 또 조 회장은 저비용 항공사(LCC)의 경쟁으로 전환되는 시대의 변화를 읽고 저비용 항공사 설립을 적극 추진, 2008년 진에어를 창립했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대한항공은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1969년 출범당시 8대 뿐이었던 항공기는 166대로 증가했고, 국제선 노선도 일본 3개 도시에서 현재 43개국 111개 도시로 확대됐다. 매출액과 자산도 각각 3500배, 4280배가 늘었다.

2012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으며, 2004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 도뇌르 코망되르 훈장, 2015년에는 프랑스 최고 권위의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그랑도피시에를 수훈했다.  

그러나 2014년 장녀의 '땅콩 회항'을 비롯한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 논란이 끊이질 않았으며, 조 회장 본인 역시 횡령과 배임 혐의로 재판을 받는 등 평탄치 않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

지난달 27일에는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 부결돼 20년만에 대한항공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며 주주 손에 물러나는 '1호 재벌'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명희(전 일우재단 이사장·70)씨를 비롯 아들 조원태(대한항공 사장·44)씨, 딸 조현아(전 대한항공 부사장·45), 조현민(전 대한항공 전무·36)씨 등이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