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감독 '버닝' 프랑스 흥행 홈런...박스오피스 3위
이창동 감독 '버닝' 프랑스 흥행 홈런...박스오피스 3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위)영화 '버닝'을 다룬 프랑스의 유력 언론사 'Le Monde'와 'Le Figaro'기사. (사진 아래)언론사 'Libération'는 무려 3페이지에 걸쳐 영화 '버닝'을 소개했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버닝'이 프랑스 관객을 사로잡았다. 

5일 파인하우스필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프랑스에서 전국 개봉한 영화 '버닝'이 한국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개봉주말 박스오피스 3위에 랭크했다.

'버닝'은 8월 마지막주 개봉한 13개 작품 중 전국 박스오피스 3위, 파리 박스오피스에서는 2위를 기록했다.  

파리 전국 박스오피스 3위, 파리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영화 '버닝'(Burning)

이창동 감독의 이전 작품들에도 꾸준히 높은 관심을 보여왔던 프랑스 영화 팬들은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 '버닝'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던 바 있다. 

영화 '버닝'은 제작 소식 만으로도 프랑스 굴지의 배급사 'DIAPHANA'와 배급 계약 체결을 하며 프랑스 개봉과 반응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이번 박스오피스 성적은 기존에 프랑스에서 개봉했던 한국영화들의 성적을 능가한다. 2009년 이후 프랑스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부산행', '아가씨'에 이어 톱3을 기록 중이다. 이러한 기대감을 입증하듯 프랑스의 유력 언론사 'Le Monde'와 'Le Figaro'는 전면에 걸쳐 영화 '버닝'을 극찬하는 기사를 냈으며 'Libération'는 무려 3페이지에 걸쳐 이 영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영화 '버닝'은 프랑스 개봉에 이어 아시아, 북미 등 전 세계 개봉을 준비 중에 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