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 이은재 기자
  • 승인 2021.09.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향년 86세...뇌출혈 증세로 입원 치료 받아
- 여의도순복음교회 세계 최대 교회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원로목사/사진=여의도순복음교회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원로목사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조 목사는 지난해 7월 뇌출혈 증세로 입원 치료를 받아왔으나 이날 오전 7시 13분 서울대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1936년 경남 울주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고교시절 폐결핵으로 병상에 있을 당시 병문안을 온 누나 친구로부터 처음으로 복음을 접한 것으로 전해진다. 

1956년 서울에 올라와 '순복음신학교'에 입학한 그는 이후 장모이자 목회 동역자인 최자실 목사를 만났고, 1958년 신학교 졸업 후 최 목사와 함께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서 천막 교회를 개척했다. 이것이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시초다.

1964년 3000명이던 교인은 1979년에는 10만, 1981년에는 2배로 증가한 20만명이 됐다. '여의도순복음교회'로 이름을 바꾼 1984년에는 40만명, 1992년에는 70만명을 돌파하며 1993년 세계 최대 교회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고인은 1988년 일간지 국민일보를 설립했으며, 비정부기구(NGO)인 사단법인 굿피플을 설립해 인권 환경 보건과 아동복지 증진에 앞장섰다. 한세대 재단이사장, 국민일보 회장 겸 발행인, 사단법인 굿피플 총재 등을 지냈다. 

1982년 홀트학교 건립후원 및 장애아동 복지사업으로 대통령표창을 받았으며, 1996년에는 소년소녀 가장돕기 등으로 국민훈장 무궁화장 등을 수상했으며, 2007년 미 연방의회로부터 '자랑스런 한국인' 인증서를 수여받았다. 

조 목사의 부인이자 고(故) 최자실 목사의 딸인 김성혜 한세대 총장은 지난 2월 세상을 떠났다. 유족은 조희준, 민제(국민일보 회장), 승제(한세대 이사) 등 3남이 있다.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차려졌다. 이날 오후부터 조문할 수 있다.

이은재 기자
이은재 기자
1007@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