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자 1536명...김부겸 총리 "비수도권 5인 금지 통일해달라"
신규확진자 1536명...김부겸 총리 "비수도권 5인 금지 통일해달라"
  • 이은재 기자
  • 승인 2021.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틀 만에 1600대 밑으로...열흘 연속 네 자릿수 이어가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이틀 만에 1600명 아래로 내려왔다. 그러나 신규 확진자수가 열흘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는데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인구 이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더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특히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전국적인 양상을 보이면서 비수도권 지역도 경고등이 켜졌다. 정부는 비수도권 지역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1536명 늘었다. 이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1476명, 해외 유입은 60명이었다. 전날(1600명)보다 64명 줄면서 1500명대 내려왔다. 신규 확진자수가 사흘째 감소세를 보이곤 있지만, 역대 세 번째로 큰 숫자다. 

수도권은 서울 564명, 경기 448명, 인천 95명 등 1107명으로 전국 대비 7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전날 457명에 비해 88명 줄어든 369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8일 연속 20%대를 이어가며 비중이 좀처럼 줄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남 79명, 부산·대전 각 49명, 충남 38명, 대구 32명, 강원 27명, 광주 23명, 울산 14명, 충북 13명,전북 12명, 경북 10명, 제주 9명, 세종·전남 각 7명 등이다. 

비수도권 확산세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4명까지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각 지자체가 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현재 수도권이 거리두기 4단계인 상황에서, 비수도권의 경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 등 지역마다 달라서 국민들께 혼선을 줄 수 있다"며 이 같이 발했다. 

김 총리는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방역 강화조치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며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은재 기자
이은재 기자
1007@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