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회장 "새로운 가치 만드는 창조적 파괴 필요"
조용병 신한금융회장 "새로운 가치 만드는 창조적 파괴 필요"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1.0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 ‘제1회 신한문화포럼’ 개최..."도약 위한 신한 문화의 대전환 필요한 때"
7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제1회 신한문화포럼'에서 'RE:BOOT 신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일류(一流)신한’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한문화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한금융그룹은 7일 조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CEO 및 임원, 본부장이 온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제1회 신한문화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그룹의 창업정신을 계승하고, ‘일류(一流) 신한’을 위한 신한문화의 발전 방향을 수립하기 위해 신한문화포럼을 신설했다. 슬로건은 'RE:BOOT(리부트) 신한'으로 정했다.

이날 CEO 특강 세션에서 조 회장은 "신한문화를 재창조(리부트) 하기 위해서는 먼저 버려야할 것을 삭제해야 한다"고 말하며, 관행적 업무 방식 등 새로운 문화의 장애물을 치우고 내부 관리 프로세스를 다시 고객으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단순히 기존의 것을 삭제하는 행위를 넘어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창조적 파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번째 단계로 '재적재(Reload)'를 언급하며 고객중심의 초심, 직원의 창의성과 주도성, 미래를 향한 과감한 도전, 사회적 가치 창조를 위한 업의 한계 초월 등 신한문화의 핵심이 되는 가치를 재적재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제1회 신한문화포럼'에서 조용병 회장이 'RE:BOOT 신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이를 위해 "고객중심의 초심을 바탕으로 모든 영역에서 고객에게 더 다가가야 하고, 관료주의를 버리고 보다 객관성 있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사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회장은 D&D(Decentralization & Depowerment) 성공의 키는 리더들이 쥐고 있다고 말하며, 리더들이 시대에 맞는 리더십을 갖추고 적재적소에 충분한 권한을 부여해 조직의 스피드를 초가속화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먼저 리더들은 중간관리자들이 리더와 MZ 세대를 연결하고 창의성과 주도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권한과 역할을 재설계해 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신 트렌드로 무장한 MZ세대 직원들이 창의성과 주도성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리더들이 열린 환경을 만들어야 신한이 새롭게 바뀌는 '리부트 신한'을 성공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포럼에서 그룹 초창기부터 이어온 신한문화 전통을 디지털 시대에 맞게 재해석하고 ‘고객’, ‘미래’, ‘직원’의 관점에서 신한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고객을 위한 초심(Remind)’, ‘미래를 향한 도전(Challenge)’, ‘직원을 위한 자부심(Pride)’을 3가지 세부 주제로 선정했다.

신한금융은 이날부터 그룹 창립기념일인 9월 1일까지를 리부트 데이로 설정하고, 각 그룹사의 조직문화 개선 활동 추진 현황을 8월 그룹경영회의에서 공유하기로 했다.

신한금융은 앞으로 신한문화포럼을 매년 개최할 예정이다. 

 

김리선 기자
김리선 기자
leesun@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