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일의 밤' 한국형 오컬트의 새 역사 쓸까
'제8일의 밤' 한국형 오컬트의 새 역사 쓸까
  • 이수진 기자
  • 승인 2021.0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 제작보고회...내달 2일 전 세계 공개
- 김유정·이성민·박해준 등 출연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8일의 밤' 김유정./사진=넷플릭스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 한국형 오컬트를 표방한 영화 '제8일의 밤'이 OTT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  

28일 영화 '제8일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는 이성민, 박해준, 김유정, 남다름, 김동영, 김태형 감독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김태형 감독은 "‘제8일의 밤’이라는 제목에 대해 “표면적으로는 한정된 8일이라는 시간 동안 각기 다른 인물들이 각자의 운명대로 마지막 8일의 밤을 향해 달려가는 이야기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다. 

김 김독은 "8자를 옆으로 눕혀놓으면 '무한의 밤'이라는 의미로, 지옥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며 "마지막으로 스스로가 만들어낸 무한의 밤에 갇혀서 살고 있는 ‘진수’라는 캐릭터가 깨달음을 얻는 마지막 8일의 밤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정은 7개의 징검다리와 관련된 비밀을 가진 소녀 ‘애란’ 역을 맡아 한층 성숙한 연기력를 선보인다.

그는 "영화 자체가 만나기 어려운 소재였다"며 "감독님과 처음 만났을 때 어떤 작품인지, 어떤 것을 이야기하는지, 그리고 각각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이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에 대해서 굉장히 자세하게 설명을 해주셔서 관심이 커졌다"고 밝혔다. 이에 김 감독은 "첫 미팅 때부터 완벽하게 작품 해석을 하더라"며 칭찬하기도 했다.

넷플릭스 '8일의 밤' 스틸 컷

2년 전 촬영된 이 작품은 김유정이 성인이 된 후 촬영한 첫 영화이기도 하다. 김유정은 "번민과 번뇌라는 키워드와 함께 즐겨보시면 본인 마음속에 있던 들끓는 생각들을 풀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야기나 캐릭터들의 특색은 어둡고 무거웠지만, 현장 분위기는 굉장히 밝았다"며 "한 식구가 되어 맛있는 것도 함께 먹고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성민 선배님과 많은 이야기를 해서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극 속 이성민은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지 않도록 지키는 자의 운명을 가진 ‘진수’를 맡아 열연했다. 진수는 저승으로 가지 못한 영혼들을 저승으로 안내해주는 일을 하던 전직 승려로, 타고난 운명을 거역하지 못하고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해제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8일의 밤' 이성민./사진=넷플릭스

이성민은 일반적인 사람들과는 다른 시선을 가진 복합적인 인물의 깊은 내면과 독특한 정서를 담아내야 했다고.

그는 "살면서 경험하지 못한 부분이어서 상상해야만 했었다. 보통 사람들은 보지 못하는 또 다른 눈을 가진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고 했다"며 "‘진수’라는 캐릭터가 전직 스님이었기 때문에 스님과 여러 대화를 했고, 극 중 주문을 외우는 장면이 있어서 산스크리트어도 배웠다"고 말했다.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에 대한 매력을 묻는 질문에는 "흔히 오컬트 영화를 보면 대개 악마나 사탄, 퇴마 하면서 끝이 나는데 이 영화에서 중요한 건 ‘깨달음’"이라며 "검은 눈과 붉은 눈이 봉인되어 있다는 것은 우리의 마음속에 있는 고통을 뜻하고, 부처님의 말씀처럼 금강경으로 번개같이 깨달음이 있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통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박해준은 괴이한 모습으로 발견되는 7개의 시체에 얽힌 사건을 수사하는 강력계 형사 ‘호태’를 통해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꾀한다. 호태는 날카로운 촉과 끈질긴 집념으로 미스터리한 사건의 실마리를 하나씩 찾아간다. 

"사건에 있어서 열정적이고, 고집스런 면이 있는 형사. 후배에게는 따뜻한 형 같은 캐릭터를 해보고 싶었다"는 박해준은 사건 현장에서 마주친 ‘진수’를 의심하고 그의 뒤를 쫓으며 팽팽한 긴장감을 더한다. 

박해준은 "적보다는 수사에 대한 열정을 많이 가진 강력계 형사"라며 "후배 동료 형사인 동진을 사랑하는 마음도 같이 보여 줘야 하는 부분들이 있어 신경을 많이 썼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8일의 밤' 박해준./사진=넷플릭스

이성민과 박해준은 이번 작품으로 인기드라마 '미생' 이후 7년 만에 재회했다. 특히 과거 같은 극단에서 함께 몸담았던 남다른 인연도 있다. 

이성민은 "연극을 할 때부터 같은 극단에서 작업했어서 드라마 '미생'때 신기했다"며 "무대에서만 보다가 카메라 앞에서 같이 연기하는 게 신기했고, '제8일의 밤'에서 다시 만났을 때는 예전으로 돌아간 듯 너무나 익숙했다"고 말했다. 

박해준 역시 "늘 동경하던 선배님과 '미생'을 하면서 좋았다"며 "옆에서 많이 봐서 호흡이나 서로 주고받는 것들이 너무 좋아서 편안하게 촬영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미스터리 스릴러 '제8일의 밤'은 7월 2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이수진 기자
이수진 기자
interviewpress@daum.net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