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 '집콕족' 증가...영상물 소비, OTT 플랫폼 위주로 산업 재편
코로나19 장기화 '집콕족' 증가...영상물 소비, OTT 플랫폼 위주로 산업 재편
  • 이수진 기자
  • 승인 2021.0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상물등급위원회 연감 발표...'비디오물' 등급분류 편수↑
채윤희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집콕'족이 증가하면서 영상물 시청이 늘어난 가운데, 지난해 영화 등급분류 편수는 전년 대비 15%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관람불가 영화가 전체 등급분류 편수의 64%를 차지했으며, 특히 OTT의 급속한 성장에 따라 비디오물 역시 전년대비 20%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2021 영상물 등급분류 연감'을 발간, 배포했다. 

등급분류 연감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영화 3118편, 비디오물 7957편, 광고물 2만6550건 등 총 3만7625편의 등급분류가 이뤄졌다. 

영화의 경우 등급분류 편수는 2019년 2714편에서 14.9%(404편)가 증가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극장 개봉작이 감소했지만 영화 등급분류가 증가한 것은 대부분 성인영화로 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소년관람불가 영화의 경우 전년 대비 602편이 늘어난 1996편으로 전체 등급분류 편수의 64.0%를 차지했다. 이는 극장 상영이 주목적이 아닌 IPTV나 OTT에서 프리미엄을 얻고자 영화로 등급분류를 받은 성인영화 편수가 증가했음을 시사한다고 영등위 측은 설명했다. 

비디오물은 OTT의 급속한 성장과 더불어 전년 대비 무려 20.1%(1331편)가 증가한 7957편이 등급분류됐다. 지난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대형 규모 영화들은 개봉을 연기하거나, 극장 개봉을 하지 않고 OTT로 직행했다. 

반면, 광고물은 영화관에서의 상영이 줄어들면서 전년 대비 34.6%(1만4037건) 감소한 2만6550건이 분류됐다.

영등위 측은 "2020년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영상물 시청도 함께 증가했다"며 "그중에서도 특히 OTT 플랫폼의 비약적 성장으로 인한 비디오물 등급분류 물량 증가가 돋보이는 한 해였다"고 설명했다. 

 

이수진 기자
이수진 기자
interviewpress@daum.net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