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자산운용, 템플턴운용 펀드 사업부문 인수...해외펀드 라인업 강화
우리자산운용, 템플턴운용 펀드 사업부문 인수...해외펀드 라인업 강화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1.0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자산운용CI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자산운용이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의 펀드 사업부문을 인수한다.  

우리자산운용은 13일 이사회를 열고 해외사업 강화전략의 일환으로 템플턴운용의 집합투자업 사업부문을 분할합병 방식으로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템플턴운용의 집합투자업 사업부문은 해외 15개, 국내 7개의 공모펀드가 운용되고 있으며, 펀드 규모는 약 2200억 수준이다.

합병 이후 템플턴운용의 해외펀드는 프랭클린템플턴의 모펀드 또는 위탁운용을 통해 계속해서 운용되며, 국내펀드는 우리자산운용이 직접 운용하게 된다.

우리자산운용은 이번 인수를 계기로 향후 프랭클린템플턴과 프랭클린템플턴의 계열사인 레그메이슨이 역외 설정하는 해외펀드의 국내 설정 및 운용에 있어서도 협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프랭클린템플턴운용은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글로벌 톱 10 자산운용사로 작년 초 레그메이슨을 인수해 운용펀드 규모가 1.5조 달러에 이른다.

우리자산운용 관계자는 “이번 분할합병으로 보다 다양한 해외상품을 국내 투자자에게 선제적으로 제공하고, 글로벌 자산운용사들과의 협업을 본격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프랭클린템플턴 관계자는 “프랭클린템플턴은 국내에 최초로 진출한 글로벌 자산운용사로 20년간 사업을 영위해왔고, 이번 전략적 조치로 국내 기관사업을 강화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전략적 파트너인 우리자산운용과 함께 글로벌 투자 전문성과 해외상품을 한국 투자자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자산운용은 조만간 금융당국의 분할합병 승인절차를 밝게 될 예정이며, 승인 완료시 분할합병 및 펀드이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리선 기자
김리선 기자
interview365@naver.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