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31.3% “미래에는 동거·사실혼 늘어날 것”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31.3% “미래에는 동거·사실혼 늘어날 것”
  • 임성규
  • 승인 2021.0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연 “男 현재와 비슷할 것, 女 사실혼·새로운 형태의 결혼 응답률 높아”

인터뷰365 임성규 =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는 동안 결혼식 자체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하객 초대에 제한이 걸리면서, 규모와 비용을 간소화하는 스몰웨딩이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 또 젊은 세대에서 결혼을 필수가 아니라 선택으로 여기는 인식도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미래의 결혼은 어떤 모습일까?
 
이에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 이상 39세 이하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 500, 여 500)이 생각하는 ‘미래의 보편적 결혼 형태’에 대해 조사, 발표했다.
 
응답자들은 ‘현재와 비슷할 것(42.3%)’을 가장 많이 선택했지만, ‘동거 및 사실혼(31.3%)’과 ‘지금과 다른 새로운 형태의 결혼이 생길 것(21%)’을 택한 이들도 적지 않았다. 다음 ‘계약을 통한 결혼(3%)’, ‘졸혼(2%)’, ‘기타(0.4%)’ 순이었다.
 
남성은 ‘현재와 비슷할 것(48.2%)’, ‘동거 및 사실혼(29.4%)’, ‘새로운 형태의 결혼이 생길 것(16.4%)’, ‘계약 결혼(3.4%)’, ‘졸혼(2.2%)’, ‘기타(0.4%)’ 순으로, 여성은 ‘현재와 비슷할 것(36.4%)’, ‘동거 및 사실혼(33.2%)’, ‘새로운 형태의 결혼이 생길 것(25.6%)’, ‘계약 결혼(2.6%)’, ‘졸혼(1.8%)’, ‘기타(0.4%)’ 순으로 선택했다.
 
남녀 응답 순위에 큰 차이는 보이지 않았으나, 전반적으로 ‘현재와 비슷할 것’은 남성의 응답률이 더욱 높고, ‘동거 및 사실혼’과 ‘새로운 형태의 결혼’은 여성의 응답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기타 답변으로는 ‘비혼·비출산 증가’, ‘혼인제도 폐지’, ‘남의 시선에 묶이지 않는 만남’, ‘모든 형태의 결혼’ 등의 의견이 있었다. 동거와 사실혼 등 결혼의 또 다른 형태를 기대한다는 것은, 전통적 결혼관이 점점 변화하면서 새로운 인생관에 호응하고 있음을 말해준다.
 
결혼정보업체 가연 관계자는 “설문을 참고하면, 젊은 세대에서 점차 결혼에 큰 의미부여를 하지 않는 와중에도 새로운 방향의 결혼과 만남은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로 각종 모임과 활동에 제약이 생기면서, 결혼정보회사나 데이팅앱 이용률이 증가하는 경우도 유사한 맥락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연은 결혼정보회사 환불, 피해, 등급 등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한 상담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문의와 예약은 대표 전화와 홈페이지, 네이버 플레이스, 카카오톡 오픈채팅 등 다방면으로 가능하며, 비대면 상담도 이용할 수 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