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1~2년새 투자 확대...저금리·증시 활황에 공격적 투자 늘어
40대, 1~2년새 투자 확대...저금리·증시 활황에 공격적 투자 늘어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1.02.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투자규모 늘릴 것...저금리 지속, 투자 없이 목돈 마련 쉽지 않아"
금융투자 확대시기와 최근 투자리스크 수용 의향./출처=하나은행 100년행복연구센터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우리 경제와 가계의 중심축으로 불리는 40대 투자자 중 절반이 최근 1~2년새 투자를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지속되는 저금리와 증시 활황으로 투자 리스트 선호도가 공격적으로 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하나은행 100년행복연구센터는 서울 및 지방 4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40대 소득자1000명을 대상으로 생애금융보고서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머니편), 주린이가 되기로 작정하다'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40대 소득자 중 78.2%는 이미 주식, 채권, 펀드 등을 보유한 금융투자자로 나타났다. 이들 중 절반 이상(57.4%)은 앞으로도 투자규모를 늘릴 계획이라고 답했다.

투자자가 아닌 경우에도 61.0%는 ‘자금·시간·정보 부족’이 해소되는 등 여건이 허락하면 투자를 시작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이는 ‘저금리 지속’과 ‘투자를 안하면 목돈 마련이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투자를 확대한 가장 큰 이유다. 더불어 40대 초반은 앞으로 가구소득이 크게 늘지 못할 것이라는 점과 주택(부동산) 가격이 높아진 것도 금융투자 확대 이유로 들었다. 

특히 40대의 투자확대는 최근 1~2년 사이에 두드러졌다. 투자자 중 절반(43.6%)은 최근 1~2년 사이에 투자를 확대했다. 15.0%는 최근 1년 사이 처음 투자를 시작했다. 38.0%는 최근 자신의 리스크 선호도가 바뀌었다고 답했는데, 보수적으로 바뀐 경우(12.0%)보다 공격적이 된 경우(26.0%)가 배 이상 많다. 

종전보다 공격적이 된 데에는 지속되는 저금리와 함께 최근 증시 활황의 영향도 컸다. 4명 중 1명(24%)이 ‘투자기회(타이밍)을 찾으면서’ 자신의 리스크 선호도가 높아졌다고 답했다. 

또 소득수준이 높을수록(9~10분위) 투자기회를 찾은 영향이 컸다. 리스크 선호도가 높아진 경우 73%가 직접투자를 선호했고, 1순위 투자대상은 국내주식이었다. 금융투자상품 중에서는 ETF에 대한 관심이 높다.

최근 투자 움직임에도, 투자손실 감수 의향이 낮은 투자자가 대다수인 현실이다. 투자자 2명 중 1명(54.5%)은 여전히 ‘투자원금 보전’을 원하거나 ‘-5% 미만’의 손실을 감수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10% 이상’의 손실도 허용하겠다는 공격적인 투자자는 15.8%에 불과했다. 투자규모 확대에 따르는 리스크에 대한 이해와 관리해법 등, 보수적인 투자자에 맞춘 관리전략이 필요한 셈이다.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투자경험과 리스크 선호도에 따라 40대 조사대상을 구분한 결과, 안정형 투자자(22%)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최근 1년 이내에 투자를 시작한 ‘금융투린이’는 8%를 차지했는데, 투자의욕이 높고 한국형 빅딜과 글로벌 4차 산업 등 미래 성장형 투자테마에 관심이 큰 반면, 손실 감수 의향은 대부분이 ‘-10% 미만’으로 제한적이다. 

이원주 하나은행 연금신탁그룹장은 “40대는 평생 가져갈 재산형성 시기이면서 자녀교육, 주택마련, 끝나지 않은 자기계발 등 여러 인생과제에도 놓인 만큼 세심한 투자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