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 유준상의 희로애락, 안방극장 울리다!
‘경이로운 소문’ 유준상의 희로애락, 안방극장 울리다!
  • 박규리 기자
  • 승인 2021.0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박규리기자 = 역시 ‘믿보배’ 유준상이었다.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유준상이 특유의 재치와 매력으로 원작 캐릭터를 뛰어넘는 인기를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범접할 수 없는 그의 명품 연기력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지난 ‘경이로운 소문’ 11-12화 속 유준상은 경이로움 그 이상이었다. 희로애락이라는 다채로운 감정을 유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리드하는 그의 모습이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잡은 것이다. 먼저 악귀 일당에게 붙잡힌 소문(조병규)을 구하러 간 가모탁(유준상)은 목숨을 건 혈투를 시작하며 시청자들을 가슴 졸이게 만들었다.

초반에 그는 카운터 맏형 다운 뛰어난 리더십과 함께 속 시원한 악귀 소탕에 나서는 듯했다. 하지만 융의 땅 도움 없이 수많은 악귀들을 상대하는 건 무리였을까. 지청신(이홍내)을 끝내 막아내지 못하고 바닥에 쓰러져버린 모탁의 모습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다행히 소문의 도움으로 다시 한번 목숨을 잃을 위기에서 벗어난 그는 뜻밖의 기쁨을 맞이했다. 바로 잊었던 7년의 기억이 생생하게 되살아난 것이다. 자신을 죽음으로 몰아넣었던 신명휘(최광일) 시장 선거 비리에 대한 기억을 되찾은 모탁은 사건 추적에 박차를 가했다. 뿐만 아니라 결혼까지 약속했던 김정영(최윤영)을 만나러 가는 그에게선 미안함과 고마움, 그리고 다시 만난다는 설렘까지 복합적인 감정이 전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하지만 행복했던 순간도 잠시, 갑작스러운 정영의 죽음은 모탁의 모든 것을 빼앗아갔다. 모탁과 만나기 직전 의문의 총격을 당한 정영은 안타깝게도 생을 마감해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특히 정영의 생명이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면서도 아무것도 할 수 없어 괴로워하고, 신명휘 일당들을 피해 장례식장에 가지 못한 채 오열하는 모탁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까지 저릿하게 만들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정영의 마지막 사건 기록을 기반으로 그의 죽음이 신명휘 시장과 연관되었음을 알게 된 모탁은 신명휘가 오랜 시간 감춰온 살인 혐의에 대한 단서를 찾아내며 강렬한 사이다를 선사, 짜릿한 엔딩을 선물했다.

이처럼 ‘경이로운 소문’에서 보여준 유준상의 희로애락은 극 중 인물들은 물론 시청자들에게까지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명품 배우의 저력을 보여주었다. ‘경이로운 소문’이 후반부에 접어든 가운데 더욱 단단하고 강인해진 가모탁으로 남녀노소 모두를 웃고 울릴 유준상의 활약에 수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사진 제공 : OCN ‘경이로운 소문’ 방송 캡처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