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 전 애인에게 복수하려다 만난 '불안 사연'
'연애의 참견3' 전 애인에게 복수하려다 만난 '불안 사연'
  • 원정희 기자
  • 승인 2021.0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애의 참견 시즌3'/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사진=KBS Joy

 

인터뷰365 원정희 기자 = 전 연인에게 배신당했던 고민녀가 또 다시 비슷한 상황을 마주하고 불안함을 느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53회에는 각자의 연인이 바람피우는 현장을 목격한 두 남녀가 복수를 위해 만났다가 서로에게 빠지게 된 사연이 그려졌다. 

전 남자친구와 바람난 상대의 연인이었던 사람이라는 점에서 유쾌한 시작은 아니었지만 고민녀는 다정한 새 남자친구와의 연애로 지난 사랑의 상처를 치유했다. 

하지만 남자친구와 전 여자친구가 다시 만난다는 이야기가 들려왔고, 전 여자친구는 고민녀에게 원래대로 남자친구를 뺏겠다고 선언했다. 여기에 남자친구의 1박 2일 출장에 전 여자친구가 함께 있었다는 것은 물론 회식중이라는 남자친구의 집에 전 여자친구 또한 함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고민녀는 결국 폭발하고 말았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남자친구의 진심이 무엇인지에 대해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서장훈은 "남자가 여지를 5000% 준 거다"라고 확신하면서 "지금의 여친이 싫어할 걸 알았을텐데 아무리 일이라 해도 전 여친과 출장을 가면 안됐다. 회식 또한 굳이 본인 집에서 할 필요가 없다"라고 단언했다. 

주우재 또한 "고민녀는 흙탕물에서 나와야 한다. 4명이 하는 연애에 발을 담그고 있을 필요가 없다. 정상적인 남자라면 현 여친이 있는데 전 여친을 집에 들이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곽정은은 "두 남자에게 연속으로 이런 일 당하면 너무 힘들 거다"라며 고민녀를 위로하면서 "남친 입장에선 여지 준 적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두 사람이 아픔을 가지고 시작한 사이지 않나. 현 여친이 트라우마 때문에 불안함을 호소하면 그 마음을 달래줬어야 했다. 연인에게 하는 최악의 말은 '아무 일도 아니니까 예민하게 굴지 말라'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마지막으로 김숙은 "복수심부터 시작한 이 연애는 잘못된 만남이었다"라고 정리했으며, 한혜진 역시 "연애를 할 때 자신을 돌아보고 치유할 시간이 필요하다. 이번엔 너무 성급했다. 지금은 휴식기를 가져야 할 때"라고 동의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