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글판 '겨울편' 새단장..."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
광화문글판 '겨울편' 새단장..."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종삼 詩 ‘어부’ 새 단장
30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겨울편'이 내걸린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주변을 걷고 있다. 이번 문안은 김종삼 시인의 시 ‘어부’에서 가져왔다. 평범한 하루하루를 성실히 살아내는 것이 내일을 살아갈 기적을 만드는 힘이 된다는 의미로, 새해에도 더 큰 희망을 갖고 자신의 삶에 충실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사진=교보생명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사노라면/많은 기쁨이 있다고"

다가오는 새해를 맞아 광화문글판이 희망을 담은 메시지로 새 옷을 갈아입었다.

이번 광화문글판 '겨울편'은 김종삼 시인의 시 ‘어부’에서 가져왔다. 김종삼은 절제와 여백의 언어를 통해 한국 순수시의 지평을 넓힌 시인으로 알려져 있다.

평범한 하루하루를 성실히 살아내는 것이 내일을 살아갈 기적을 만드는 힘이 된다는 의미로, 새해에도 더 큰 희망을 갖고 자신의 삶에 충실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흔히 기적은 아무 노력없이 저절로 이뤄지는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인생의 본질은 매 순간 수많은 인연과 무수한 이야기가 켜켜이 쌓여 아름다운 기적을 만들어 낸다는 것.

교보생명 관계자는 “우리 인생은 파도에 출렁이고 때론 풍랑을 만날 때도 있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현재에 충실하다 보면 일상의 기적이 찾아온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고단한 현실이지만 내일의 기적을 기다리며 새해를 희망차게 맞이하자는 의미에서 이번 글귀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겨울편'은 지난 8월 말 선보인 ‘광화문글판 30년 기념편’에 이어 시민이 공모한 문안으로 꾸며져 눈길을 끈다.

글판 디자인은 작은 고깃배에서 낚싯대에 의지해 고래를 잡으려 애쓰는 어부의 모습을 통해 삶의 역경 속에서도 미래의 희망을 잃지 않는 자세를 형상화했다.

광화문글판은 지난 1991년부터 30년째 거리를 오가는 이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광화문글판 '겨울편'은 내년 2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