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 나우] '정의란 무엇인가' 마이클 샌델, 8년 만의 신간 '공정하다는 착각' 출간
[인터뷰이 나우] '정의란 무엇인가' 마이클 샌델, 8년 만의 신간 '공정하다는 착각' 출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능력주의는 모두에게 같은 기회를 제공하는가?"
마이클 샌델의 신간 공정하다는 착각
마이클 샌델의 신간 '공정하다는 착각' 표지/사진=미래엔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국내 누적 판매량 200만 부를 돌파한 스테디셀러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이자 세계적인 석학 마이클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8년 만의 신간으로 한국 독자들을 만난다. 

23일 ㈜미래엔의 경제∙경영∙인문 서적 브랜드 와이즈베리는 마이클 샌델의 신간 '공정하다는 착각'을 출간한다고 밝혔다.

현대 사회의 ‘능력주의’는 개개인의 재능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능력을 불가침의 가치로 두고 공정을 추구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계층 간 이동은 어려워지고 불평등은 더욱 확고해지고 있다. 샌델은 이처럼 기울어진 사회구조의 이면에 도사리고 있는 ‘능력주의의 덫’을 해체한다.

마이클 샌델 교수

그는 “우리가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고 너무나도 당연히 생각해왔던, 개인의 능력을 우선시하고 보상해주는 능력주의의 이상이 근본적으로 크게 잘못되어 있다”며 능력주의가 모두에게 같은 기회를 제공하는지에 대해 물음을 던진다. 능력주의가 공정하게 작동하고 있는지, ‘공정함은 곧 정의’란 공식이 정말 맞는 것인지 진지하게 되짚어본다.

또한 샌델 교수는 이 책을 통해 능력주의가 승자에게는 오만을, 패자에게는 굴욕을 주는 가혹한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그는 능력주의 하에서 굳어진 ‘성공과 실패에 대한 태도’가 현대사회에 커다란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진단한다.

해결책도 함께 모색한다. ‘하면 된다’라는 공통의 신념이 무자비하게 흔들리고 있는 지금의 상황을 근본적으로 타개할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한다. 기본적으로는 ‘운’이 주는 능력 이상의 과실을 인정하고, 겸손한 마인드로 연대하며, 일 자체의 존엄성을 더 가치 있게 바라봐야 한다고 주장한다.

최근 한국 사회에서도 ‘공정’을 둘러싼 여러 정치, 사회적 이슈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무엇이 공정인가’의 화두를 두고 각계각층이 충돌하고 있는 상황에서, 샌델은 특유의 ‘질문하고 제안하고 반박하는’ 과정을 통해 독자로 하여금 스스로 끊임없이 생각해보도록 담론의 장을 마련한다.

한편, 이 책은 ‘능력주의의 폭정: 과연 무엇이 공동선을 만드나?(The Tyranny of Merit: What’s Become of the Common Good?)’란 원제로 미국 현지에서 지난 9월 출간되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샌델 교수는 1980년부터 하버드대에서 정치철학을 가르치고 있는 미국의 정치철학자다. 27세에 최연소 하버드대 교수가 되었고 29세에 존 롤스의 정의론을 비판한 ‘자유주의와 정의의 한계’를 발표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의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는 2010년 한국어로 번역되어, 국내에 ‘정의’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인문학 서적으로는 국내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