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사태 속 부산국제영화제 성공적 폐막...좌석점유율 약 92% '뜻깊은 성과'
코로나사태 속 부산국제영화제 성공적 폐막...좌석점유율 약 92% '뜻깊은 성과'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온라인 상영 없이 극장 상영으로만 개막한 국내 첫 국제영화제"
- 유효 좌석수의 25%만 운영...전양준 집행위원장 "총 관객수 1만8000여명...결코 부끄러운 수치 아냐"
부산 국제영화제 기자회견 현장. 남동철 수석프로그래머(왼쪽부터), 이용관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사진 부산 국제영화제.
30일 25회 부산국제영화제 결산 기자회견에 참석한 (왼쪽부터)남동철 수석프로그래머, 이용관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사진=부산국제영화제.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유례 없는 코로나19사태 속에서 진행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30일 성공리에 폐막했다. 코로나19여파로 까다로운 방역 절차에 따라 진행됐지만, 좌석점유율이 92%에 이를 정도로 높은 관객 참여율을 보였다. 무엇보다 코로나19 상황에 온라인 상영 없이 극장 상영으로만 개막한 국내 첫 국제영화제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30일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이날 결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어려웠던 영화제를 무사히 마치게 되었음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하느냐 못하느냐 혼란 속에서 800명의 영화제 자원활동가 없이 성공적으로 치루게 도움을 준 스태프과 세계적 수준의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제 기간동안 관객과 시민들의 안전한 출입관리를 위해 오픈형 건물인 영화의전당 건물 외관을 모두 통제하고 8개의 게이트만 운영했다. 각 게이트에서는 철저한 발열체크, 손 소독, 전자출입명부 등을 진행했다.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관객들의 동선을 체크하기 위한 CCTV도 운영했다. 티켓 예매 및 입장은 모바일 티켓으로만 운영했고, 상영관 내에서는 유효 좌석수의 25% 만 운영하는 등 상영관 안팎에서 거리두기 캠페인을 벌였다. 

부산국제영화제에 따르면 전체 객석 중 전년의 1/10수준에 불과한 25% 유효 좌석만을 판매하다보니 영화제 총 관객 수는 1만8000여 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21일 개막 전날까지 94%라는 높은 예매율을 기록했으며, 최종 좌석점유율은 약 92%에 이를 정도로 높은 관객 참여율을 보였다. 온라인으로는 3만204명의 관객이 참여했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은 "극장 관객수가 부산국제영화제 관객평균인 18만여명에 비해 작은 수치일 수 있다"며 "그러나 비대면과 비접촉 등 코로나시대의 행사 특성을 감안하면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거리두기를 한 행사로서는 결코 부끄러운 수치가 아니다"고 밝혔다. 

유례 없는 코로나19사태 속에서 진행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특히 코로나19로 해외 게스트의 참석이 전무했던 부산국제영화제는 오히려 다양한 방식의 관객과의 대화(GV) 마련으로 작품에 대한 풍성한 대화의 장을 펼쳤다. 올해 관객과의 대화는 총 135회에 걸쳐서 이뤄졌다. 이중 온라인을 통한 관객과의 대화는 90회, 상영자 내에서는 45회가 진행됐다.

베트남/태국 등 해외 현지와 부산에서 작품을 동시에 상영하고 양국 관객이 실시간 온라인으로 동시 GV에 참석한 것은 언택트 시대에 국가를 뛰어넘는 새로운 유형의 관객과의 대화로 평가받는다.

올해 만 90세의 세계다큐멘터리 거장인 프레딕 와이즈먼 감독의 '관객과의 대화를 온라인으로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전 집행위원장은 "정상적으로 개최했다고 하더라도 이 분을 부산으로 모시기 힘들었을텐데, 코로나19시대에 역설적으로 부산영화제 관객들에게만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영화제 기간인 21일부터 30일까지 68개국의 192편의 영화가 상영됐다. '스파이의 아내', '트루 마더스', '폴링', '퍼스트 카우' 등 다양한 화제작이 주목 받았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야외극장에서 선보인 작품들 '소울', '썸머 85', '화양연화', '아사다 가족' 등 총 10편 중 9편이 매진되어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으며, '미나리' 등 해외 영화제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작품들 또한 매진 사례가 이어졌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