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아시아시장 겨냥 로컬 영화 제작에 탄력...투자사LPI 투자 받는다
CJ ENM, 아시아시장 겨냥 로컬 영화 제작에 탄력...투자사LPI 투자 받는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PI, CJ ENM 인도네시아, 터키, 베트남 등 현지 제작 로컬영화에 최대 50%까지 투자
CJ ENM CI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CJ ENM은 할리우드 콘텐츠 투자회사 ‘라이브러리 픽쳐스 인터내셔널’(이하 LPI)과 해외 로컬 영화 제작을 위한 투자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LPI는 2019년 5월 할리우드 톱 탤런트 에이전시 ‘CAA’가 북미 이외의 국가에서 현지 산업을 선도하는 로컬 영화 제작 투자를 위해 설립한 투자 회사다.

이번 계약은 향후 3년간 LPI가 CJ ENM이 인도네시아, 터키, 베트남에서 제작하는 현지 로컬영화에 최대 50%까지 투자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CJ ENM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LPI는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터키, 베트남 시장의 성장을 함께 도모하는 영화 투자사의 위치로 시장 진입이 가능해졌다"며 " CJ ENM은 안정적인 자본력을 보유한 투자 파트너 확보로 지속적으로 완성도 높은 로컬 영화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CJ ENM 영화사업본부는 지난 10년 동안 동남아시아와 터키 등지에서 영화 투자 제작사로 활발하게 입지를 넓혀왔다. 인도네시아에서 17년도에 제작 개봉한 '사탄의 숭배자'(SATAN’S SLAVES)는 인도네시아 역대 최고로 흥행한 공포영화로 기록됐으며, 베트남 역대 최고 흥행작 중 하나인 ‘수상한 그녀’ 리메이크작 '내가 니 할매다'(SWEET 20)를 비롯해 현재 역대 베트남 로컬 영화 TOP 20 중 6편이 CJ ENM의 작품이다.

또 지난 몇 년 동안 터키에서 '오늘부터 패밀리', '7번방의 기적'와 같은 흥행작을 투자 배급한 바 있다.

LPI 최고 경영자 데이비드 타기오프는 "CJ ENM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여러 시장의 트랜드를 명확하게 파악하고 현지 정서에 맞는 창의적인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재능과 경험이 탁월한 회사"라며 "전 세계 재능 있는 창작자들과 함께 성장하려는 LPI의 회사 비전과 잘 맞는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J ENM 영화사업본부 고경범 해외사업부장은 "LPI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 시장에서 시장 진화를 주도할만한 콘텐츠에 투자하려는 건강한 비전을 가진 회사로,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동남아와 터키와 같은 성장 시장에서 기존에 시도되지 못한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