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위해 써달라" 재미교포 의사, 은퇴 자금 10억원 고려대에 기부
"후배 위해 써달라" 재미교포 의사, 은퇴 자금 10억원 고려대에 기부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9.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려대학교 의료원에 평생 모은 은퇴자금 87만 달러 기부 약정
- "인생을 정리하기 전에 미리 남겨주고 싶은 마음...아내가 조금이라도 빨리 기부하라고 권유해줘"
고려대학교 의료원에 평생 모은 은퇴자금 87만 달러(한화 약 10억4000만원)를 기부하기로 한 재미동포 의사인 윤흥노./사진=고려대학교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재미동포 의사인 윤흥노 씨가 모교와 후배를 위해 써달라며 평생 모은 은퇴자금을 고려대에 기부했다. 

25일 고려대학교에 따르면 윤 씨는 고려대 국제재단을 통해 고려대학교 의료원에 87만달러(한화 약 10억 4000만 원)을 기부 약정했다. 

윤 씨는 고려대 의대 졸업 후 1973년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당시 베트남 전쟁으로 의사가 부족했던 미국이 외국인 의사에게 문호를 넓혀 국내 의대 졸업생 800명 중 300명이 미국행을 택했던 시절이었다. 

1975년 워싱턴에서 전공의 수련 중이던 윤 씨에게 워싱턴DC의 흑인 거주지 아나코스티아의 주민들이 찾아왔다. 마틴 루서 킹 암살의 여파로 황폐해진 동네에 병원을 열어달라는 부탁이었다. 윤 씨는 슈바이처와 같은 의사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1978년 아나코스티아에 병원을 열었고 지금까지 40년 넘게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윤 씨는 “긴 세월동안 단 한 번도 주민들과 마찰이 없었고, 누구보다 의사를 필요로 하는 곳에서 의술을 펼친다는 보람으로 살아왔다”고 말했다. 

윤 씨는 2017년 8월부터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 지사장을, 11월부터 민족문제연구소 워싱턴 지부 이사장을 맡고 있다. 또 워싱턴 의회도서관이나 여러 아카이브에 있는 미-일 외교문서 등의 사료 발굴을 지원하고 있다.  

그가 모교에 기부한 돈은 평생 모은 은퇴자금이다. 

윤 씨는 “모교에는 빚을 지는 것 같은 느낌이 늘 있었는데 어떻게 갚아야할까 생각하다가 인생을 정리하기 전에 미리 남겨주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기부 배경을 밝히며 “서운할 수도 있을텐데 아내가 흔쾌히 뜻을 같이해주고 조금이라도 빨리 기부하라고 권유해줘 감사하다”고 밝혔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