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영화산업] 코로나로 극장가 직격탄...2005년 이후 최저 관객수 매출
[상반기 영화산업] 코로나로 극장가 직격탄...2005년 이후 최저 관객수 매출
  • 이수진 기자
  • 승인 2020.0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체 관객 수 전년 대비 70.3% 감소, 매출액 70.6% 감소
- 관객 수 급감, 블록버스터 개봉 연기, 극장 축소 운영 악순환
- 6월 입장료 할인권 배포와 신작 개봉으로 극장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 높여
- 2020년 상반기 전체 흥행 순위 1위 '남산의 부장들'
출처=영화진흥위원회 '2020년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로 극장을 찾는 관객수가 부쩍 줄면서 올해 상반기 한국 영화 산업의 관객수와 매출이 2005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초 코로나19가 본격화되기전 개봉된 영화들이 올 상반기 매출을 책임진 가운데, 설 연휴 개봉작 '남산의 부장들'이 상반기 흥행 1위에 올랐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2020년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전체 극장 관객 수는 전년 대비 70.3%(7690만 명) 감소한 3241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2005년 이후 상반기 전체 관객 수로는 최저치다. 

2020년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70.6%(6569억 원 ) 줄어든 2738억 원으로, 이 역시 2005년 이후 상반기 전체 매출액으로는 가장 적은 수치다. 

2020년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대비 64.9%(3689만 명) 감소한 1999만 명으로, 매출액은 전년 대비 64.5%(3095억 원) 줄어든 1706억 원을 기록했다. 

2020년 상반기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대비 76.3%(4002만 명) 감소한 1242만 명이었고, 매출액은 전년 대비 77.1%(3474억 원) 줄어든 1032억 원이었다. 한국영화와 외국영화 역시 2005년 이후 최저 관객 수와 매출액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관객 수 급감, 블록버스터 개봉 연기, 극장 축소 운영이라는 악순환이 누적됐다. 

그 결과 4월 전체 관객 수가 월별 전체 관객 수로는 200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4월 전체 관객 수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4월뿐 아니라 월별 관객 수 모두에서 최저인 97만 명에 불과했다.  

그러다 부처님 오신 날에서 어린이날로 이어지는 최장 6일의 황금연휴에 관객 수가 증가해 5월에는 전월 대비 55만 명 늘어난 153만 명의 전체 관객 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월에는 한국영화 관객수가 전월 대비 13배 가까이 증가한 278만 명을 기록했다.  

6월 4일 영화진흥위원회의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와 함께 일주일 간격으로 '침입자', '결백', '사라진 시간', '#살아있다' 등 규모 있는 한국영화가 개봉한 영향이다.  

한국영화 관객 수 증가에 힘입어 6월 전체 관객 수도 전월 대비 153.2% 늘어난 386만 명을 기록하면서 극장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코로나19 심각단계인 2월 상영횟수를 줄여 운영을 축소시켰던 극장은 5월 황금연휴와 6월 4일 시작된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 이 두 시기에 맞춰 상영횟수를 늘렸다. 

1월 국내 극장의 일일 총 스크린 수는 평균 3064개, 일일 총 상영횟수는 평균 1만9635회였다. 코로나19 여파로 4월 일일 평균 총 스크린 수는 1834개, 일일 평균 총 상영횟수는 5379회로 감소했다. 그러다 5월부터 스크린 수와 상영횟수가 증가하기 시작해 6월에는 일일 평균 총 스크린 수 2772개, 일일 평균 총 상영횟수 1만1365회를 기록했다. 

김성희 영화진흥위원회 정책사업본부 정책연구팀 객원연구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여러 가지 변수를 안고 있는 지금, 코로나19 이전으로의 단계적 회복 절차를 서서히 밟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병헌 주연의 '백두산',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사진=CJ엔터테인먼트,&nbsp;쇼박스<br>
이병헌 주연의 '백두산',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사진=CJ엔터테인먼트,쇼박스 

코로나19 여파로 2월말 이후 개봉 예정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연기한 까닭에 2020년 상반기 전체 흥행작 상위권에는 코로나19 발발 이전에 개봉한 영화들이 이름을 올렸다.

2020년 상반기 흥행 순위 1위는 설 연휴 개봉작 '남산의 부장들'이었고, 475만 명의 관객을 기록했다. '남산의 부장들'과 같은 날 개봉한 '히트맨'이 241만 명으로 2위를, 지난해 크리스마스 시즌 개봉작 '백두산'이 196만 명의 관객을 동원해 3위를 차지했다.

154만 명으로 5위에 자리한 정치 코미디 '정직한 후보'는 지난 4월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를 염두에 두고 개봉했지만, 코로나19가 모든 이슈를 집어삼키면서 기대한만큼의 시너지 효과를 얻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정직한 후보'는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손익분기점(150만 명) 돌파하면서 여성 원톱 영화의 가능성을 높였다.

외국영화로는 1월 개봉한 '닥터 두리틀'이 161만 명으로 4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2020년 상반기 전체 흥행작 상위 10위에도 3~5월 개봉작은 없었고,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가 시작된 6월에 개봉한 '#살아있다'가 119만 명으로 8위를 기록했다. '#살아있다'는 전체를 통틀어 2월 개봉작인 '정직한 후보' 이후에 100만 관객을 처음으로 돌파한 영화였다.

배급사 중에서는 '히트맨'(241만 명), '천문: 하늘에 묻는다'(103만 명), '#살아있다'(119만 명) 등 7편을 배급한 롯데가 관객 수 477만 명, 관객 점유율 14.7%로 2020년 상반기 배급사 관객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