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학년초등생 10명중 4명 횡단보도 뛰어서 건너...어린이 보호구역서 차량 회전시 '운전자 주의 필요'
저학년초등생 10명중 4명 횡단보도 뛰어서 건너...어린이 보호구역서 차량 회전시 '운전자 주의 필요'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초등학생 학교 가는 길 안전대책 연구'
- 처음 학교 가는 1학년... 스쿨존 내 보행사고 사상자 최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27일 초등학교 저학년 등교 개학을 맞아 학교 가는 길의 도로횡단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보행사고 사상자 중 초등학교 1학년이 28%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쿨존 내 교통사고에서 횡단 중 사고 비중이 63.1%로 가장 빈번하게 발생했고, 저학년 초등학생 10명중 4명은 횡단보도를 뛰어서 건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회전 직후 제 2횡단 보도에서 사망 사고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차량을 회전할 경우 운전자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27일 이 같은 내용의 '초등학생 학교 가는 길 안전대책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어린이 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한 해 435건으로 차대인 사고가 87%를 차지하고 이중 횡단 중 사고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보행사고는 처음 학교 가는 1학년이 547명(28%)으로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고 유치원 때보다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보행 사망사고는 교차로에서 차량이 우회전 후 제2횡단보도에서 발생한 경우가 많았다. 사고의 주원인은 회전차량의 부주의 운전, 어린이의 무단횡단과 갑자기 뛰어나오는 행동 등으로 나타났다.

실제 연구소에서 2051명의 초등학생 보행행태를 조사한 결과, 횡단보도에서 뛰는 비율이 34.3%로 나타났고, 특히 저학년은 41.5%로 높았다. 횡단보도에서 뛰는 이유는 ‘늦게 건너면 빨간불로 바뀔 것 같아서’, ‘늦게 건너면 차에 부딪힐까봐’, ‘위험지역이라서’ 등으로 나타났다. 고객 데이터 분석결과, 횡단보도를 뛰다가 사고가 난 경우가 걷다가 난 사고에 비해 사고 심각도가 1.6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서울․경기 60개 초등학교 1만2000명 초등학생 설문결과, 평균 통학거리는 635m로 나타났고 1km가 넘는 비율이 8.9%이며, 평균 도로 횡단횟수는 3.8번으로 조사됐다. 1학년의 4명중 1명은 혼자서 등․하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학로에서 가장 위험한 장소로 ‘횡단보도’, ‘골목길’을 꼽았고 1학년의 경우 도로횡단을 가장 불안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보행 진행신호로 변경될 때 바로 출발하는 경우는 저학년이 24%로 고학년보다 높고, 횡단 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경우는 고학년이 18.3%로 저학년보다 높게 조사됐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처음 학교 가는 1학년의 경우 도로횡단을 가장 어려워하기 때문에 보행신호가 바뀌더라도 마음속으로 셋까지 센 후에 차를 보면서 뛰지 말고 횡단하도록 가정에서부터 교육하여야 한다”며 “운전자는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서 우회전할 경우 횡단보도 앞에서 반드시 정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