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달라진 극장풍경...CGV, 대면 서비스 최소화 "코로나 이후 뉴노멀 대비"
코로나19로 달라진 극장풍경...CGV, 대면 서비스 최소화 "코로나 이후 뉴노멀 대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체크봇'/사진=CGV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영화관 풍경도 달라지고 있다. 대면 서비스를 최소화하는 대신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하는 모습이다. 

20일 CJ CGV는 CGV여의도를 디지털 시대에 최적화된 ‘언택트시네마’로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예매부터 팝콘 구매, 그리고 입장까지 비대면 범위를 넓혔다. 또 자율 주행 로봇을 적극 활용해 각종 안내를 진행한다. 

CJ CGV는 "'언택트시네마'는 다양한 하이테크 기술을 통해 언택트(Un-tact) 서비스를 기반으로, 보다 새롭고 간편하게 극장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극장"이라고 설명했다. 

CGV는 직원과의 대면을 없앤 새로운 매점 형태인 ‘픽업박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투명한 LED 창으로 만들어진 픽업박스를 ‘똑똑’ 두드리면 문이 열리고 준비된 메뉴를 찾아가는 방식이다. CGV 매점 주문 모바일 앱 서비스 '패스트오더' 또는 '매점 키오스크'에서 원하는 매점 메뉴를 주문한 뒤, 주문 번호가 모니터에 뜨면 영수증 QR 코드를 픽업박스 스캐너에 리딩한 후 주문한 메뉴를 찾아가면 된다.

주문한 메뉴를 픽업할 수 있는 '픽업박스'/사진=CGV

이와 함께 ‘팝콘 팩토리 셀프바’도 운영한다. 팝콘, 음료, 핫푸드를 주문 즉시 수령할 수 있다. 탄산 음료는 주문 시 컵이 자동 제공되어, 고객이 원하는 음료를 셀프로 이용하면 된다.

각 상영관 입구에는 ‘스마트체크’ 시스템을 구축했다. 스마트체크 기기를 통해 1초 만에 티켓 확인을 마칠 수 있어 대기 시간을 줄이고, 간편하게 자율 입장을 할 수 있다. 영화관람 후에는 키오스크를 통해 직접 주차 인증을 할 수 있어 매표소에 방문해야하는 번거로움도 없앴다.

자율 주행 로봇 ‘체크봇’도 눈여겨볼 만하다. 체크봇은 150cm 가량의 키에 캐릭터 같은 귀여운 외형을 지녔다. 음성 답변이 가능한 챗봇 기능을 탑재해 이벤트, 상영 시간표 등 주요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자유로운 움직임을 통해 고객이 궁금해하는 상영관 및 화장실 위치 등을 직접 안내할 수도 있다.

오대식 CJ CGV 스마트혁신팀 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산업에서 고객 안전을 위한 언택트서비스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고, 영화관 관객들의 비대면 니즈도 뉴노멀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CGV여의도에서의 운영 경험 및 관객 반응을 지켜본 다음, 고객의 편의성 제고는 물론 극장의 운영 효율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언택트시네마를 향후 전체 극장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