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효과? 당국 "안전성 입증안돼...임상 적용은 무리"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효과? 당국 "안전성 입증안돼...임상 적용은 무리" 
  • 이은재 기자
  • 승인 2020.0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호주 연구진, 이버멕틴 코로나19 48시간 내에 사멸 실험 논문 결과 발표
- 방역당국 "약제에 대한 연구단계에서의 제언...임상에 검증된 결과아냐" 신중한 입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사진=보건복지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사진=보건복지부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 효과에 대해 방역당국은 "임상에 적용하기는 한계가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약제에 대한 연구단계에서의 제언이지 임상에 검증된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안전성, 유효성이 아직 입증되지 않았다" 말했다. 

이버벡틴이 코로나19를 48시간 내에 사멸시킨다는 호주 한 대학 연구진의 세포배양 실험 결과와 관련해 정 본부장은 "해당 논문을 검토했다"며 "그러나 이버멕틴을 환자나 사람에게 투여해 효과를 검증한 게 아니라 세포 수준에서 효과를 검증하고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확한 용량이나 부작용에 대한 안전성, 유효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상에 적용하는 것은 굉장히 무리가 있고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이버멕틴에 대해 "일반적으로 구충제는 흡수율이 낮아 치료제로 개발되기 위해서는 임상시험 등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며 비슷한 입장을 보였다.

앞서 외신에 따르면 호주 모나쉬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실험실에서 배양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 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를 '항바이러스 연구'에 발표했다.

미국 머크사와 일본 기타사토 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이버멕틴은 미국 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아 세계 각국에서 널리 쓰이는 구충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선 이버멕틴 성분이 함유된 구충제가 허가돼 있지 않다. 수출용으로 한 개 품목만 허가된 상태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