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찾습니다] 23년간 떡만 먹고 살던 떡보 총각
[당신을 찾습니다] 23년간 떡만 먹고 살던 떡보 총각
  • 김두호
  • 승인 2008.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물만 묻어 있어도 안 먹고 오로지 백설기만 먹어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세상에는 별의별 일도 많고 별난 사람도 많다. 평생 라면만 먹고 사는 사람이 TV에 소개된 일이 있지만 옛날 경기도 가평의 산유리라는 동네에는 23살 된 장석초씨(현재 55세)가 젖을 떼고부터 다른 음식은 입에 넣지 못하고 떡만 먹는다고 해서 직접 만나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소문을 확인하기 위해 떡보네 집을 찾은 것은 인접한 북한강에 봄바람이 불기 시작하던 1976년 3월이었다.



찾아간 날도 떡보 어머니는 아들에게 줄 백설기를 준비하고 있었다. 백설기는 주로 아기의 돌상에 올리는 흰떡으로 고물 없이 시루에 찐 떡이다. 떡보 장씨는 처음부터 밥숟가락을 들지 않고 곧장 백설기를 새끼 밥으로 먹기 시작해 23살을 맞이한 것이다. 당시 163cm에 59kg으로 보통 건강한 젊은이의 체격을 유지하고 있던 그에게 물었다. “소문이 좀 과장된 것이 아닙니까? 설마하니 밥 한 숟갈도 입에 대지 않았다는 게 정말입니까?” 양지바른 처마 밑에서 기타를 치고 있던 그는 의심부터 받는 다는 게 불쾌하다는 듯이 매우 퉁명스럽게 대답했다.



“먹지 않은 게 아니고 못 먹어요. 왜요? 그게 뭐 이상합니까? 다른 음식을 먹으면 구역질나고 토해요.”



떡보 총각의 어머니는 군에 보내면 그 병을 고친다고들 해서 관심을 가졌지만 2대 독자라 그것도 어렵게 됐다고 걱정했었다. 아주 어릴 때 흰죽을 먹다가 설사를 하며 크게 고생을 한 일이 있다는데 그 때부터 밥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그는 떡만 먹어도 콩가루나 팥고물이 묻어 있으면 거부하고 오르지 흰 떡만 먹고 살았다. 그의 독특한 식습관에 대해 의료 보건 관련 교수들의 진단은 타고난 체질적인 원인보다 정신적인 데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세월이 32년이나 지나 떡보 총각도 50대 중반이다. 지금도 떡만 먹고 사는지 궁금하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에 방문하세요

김두호

㈜인터뷰365 창간발행인, 서울신문사 스포츠서울편집부국장, 굿데이신문 편집국장 및 전무이사, 88서울올림픽 공식영화제작전문위원, 97아시아태평양영화제 집행위원,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대종상 및 한국방송대상 심사위원,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위원 역임.

김두호
김두호
press@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