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조연우 등장...충북 단양, 제천 먹방 여행 나섰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조연우 등장...충북 단양, 제천 먹방 여행 나섰다
  • 원정희 기자
  • 승인 2020.0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연우와 허영만/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캡처
조연우와 허영만/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캡처

 

인터뷰365 원정희 기자 = 허영만과 배우 조연우가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등장, 단양과 제천의 충청북도 음식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최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34회에서는 배우 조연우와 함께 남한강 줄기를 따라 펼쳐진 충청북도 단양·제천의 밥상을 파헤쳤다.

조연우는 "충청북도 여행은 처음"이라며 '첫 충북 음식 도전기'에 설렘과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허영만 화백의 만화는 다 챙겨 본 오랜 팬"이라는 수줍은 고백으로 '허바라기'임을 드러낸 그는 음식을 먹을 때마다 허영만의 표정을 유심히 관찰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해발 400m의 고지대에서 자란 단양 감자로 만든 '감자 수제비'는 주문과 동시에 감자를 갈아 만든다. 쫄깃쫄깃한 수제비와 들깨 국물이 환상 조합을 이룬다. 여기에 충청도식 매콤한 된장박이고추까지 얹으면 금상첨화.

점심때마다 제천 사람들이 모여 '사랑방'을 방불케 하는 제천의 명물 손 두부집이다. 입구에 들어서자 산초 기름의 독특한 향이 코끝을 찌른다. 산초 기름에 두부를 부쳐 먹어야 진정한 제천식 두부구이라 할 수 있다. 직접 만든 손 두부를 맛본 조연우는 "굉장히 부드럽고 고소해 우유 먹는 느낌"이라고 극찬하고, 이에 질세라 식객 허영만 역시 "책 읽는 선비가 생각나는 정갈한 맛"이라며 환상적인 맛 표현을 선보였다.

맛 하나로 제천 바닥에서 소문났다는 시래기 음식 전문점도 방문한다. 가게 밖 가득 널린 시래기가 두 식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TV조선을 통해 본방송이 전파를 탄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