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종원, 기업은행 출신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면 안돼"...노조 측 "관련 성명서 준비 중"
문 대통령 "윤종원, 기업은행 출신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면 안돼"...노조 측 "관련 성명서 준비 중"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신년기자회견서 윤 행장 임명 "전혀 자격 미달되지 않아"
 "낙하산행장을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걸린 IBK기업은행 본점 정문/사진=김리선
 "낙하산행장을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걸린 IBK기업은행 본점 정문/사진=김리선 기자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 임명에 대해 "기업은행의 인사권은 정부기관에게 있다"며 "기업은행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신년기자회견'에서 윤 행장 임명을 둘러싸고 '낙하산 인사'라며 기업은행 노조가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윤 행장에 대해 "자격이 미달되는 인사라면 모르겠지만, 그 분은 경제금융분야에 종사를 했고,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과 경제 수석에 IMF 상임이사를 역임 하는 등 경력 면에서 전혀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과거에는 민간 금융기관, 민간 은행장 인사에까지 정부가 개입을 하며 낙하산 인사란 평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은행은 정부가 출자한 국책은행이고, 정책 금융 기관으로 일종의 공공기관과 같다. 인사권은 정부기관에게 있다"며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수혈을 하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업은행 노조도 다음에는 내부에서 은행장을 발탁할 기회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기업은행의 발전, 중소기업의 지원 등 기업은행이 해야 될 역할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다는 관점에서 인사를 봐달라"고 당부했다.

IBK기업은행은 3일 취임한 윤종원 신임 행장에 대한 노조의 반발로 극심한 진통을 겪고 있다. 

노조 측은 낙하산 인사 임명에 대한 청와대와 정부, 집권 여당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노조 측은 "윤 행장과의 대화에 앞서 이 사태를 초래한 청와대의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윤 행장은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로 12일째 기업은행 본점 출근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윤 행장은 지난 7일을 마지막으로 본점으로 출근하지 않은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집무실로 출근하며 '원격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기업은행 노조 측은 "관련 성명서를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