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 "4000여 회원 일동 포털 사이트 보이콧 선언"
대한가수협회 "4000여 회원 일동 포털 사이트 보이콧 선언"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설리 비극적 사태 충격...악의적 공격에서 회원들 지킬 것
대한가수협회 긴급 대책 회의에 모인 (오른쪽부터) 이자연 회장, 남진, 주현미, 설운도, 박상민/사진=대한가수협회
대한가수협회 긴급 대책 회의에 모인 (오른쪽부터) 이자연 회장, 남진, 주현미, 설운도, 박상민/사진=대한가수협회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대한가수협회가 고 설리의 비극적 사태를 계기로 소속 회원들의 건강하고 안정된 가수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대한가수협회의 이자연 회장, 남진, 설운도, 주현미, 박상민 등 주요 관계자들은 5일 강남구 역삼동의 중식당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현안 및 협회의 향후 활동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자연 회장은 “대한가수협회의 4천여 회원 일동은 고 설리양 사태의 충격에서 아직 헤어나지 못한 상태로 연예인에 대한 혐오적 공격이 이어지는 환경에서는 ‘나도 피해자가 될 수 있겠다’는 두려운 마음을 갖고 있다. 협회는 가수들을 상대로 한 근거 없는 비난 등 악의적인 공격에서 우리 회원들을 지키는 일에 모든 것을 걸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수들을 상대로 한 무분별한 포털사이트에 대해서는 전 회원이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전방위적 활동에 나설 것이며 협회 내에 정신건강 상담 및 피해 신고 센터를 개설하고 교육의 장을 마련하는등 협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남진 가수협회 상임고문은 “우리 가수는 국민과 함께 기쁨과 슬픔을 나누며 위안을 드리는 일에 운명을 건 사람들이다. 그런데 근거없는 비방, 욕설, 심지어는 극단적 선택을 강요하는 듯한 모진 말까지도 서슴없이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박상민은 “얼굴이 알려진 사람들은 언제나 ‘을’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현재와 같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국민께 다가가는 노력도 병행되어야 할 것”이라면서 사법부의 선제적 예방 방안을 주문했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