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 "경연곡 유출부터 인권 침해까지"
'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 "경연곡 유출부터 인권 침해까지"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제작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리즈 '조작 의혹'
-그룹 아이오아이(I.O.I), 워너원(Wanna One), 아이즈원(IZ*ONE), 엑스원(X1) 배출
-'프로듀스101' '아이돌학교' 참가자 이해인 "시작부터 공정하지 않아"
CJ ENM 아이돌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아이돌학교' 시리즈의 민낯을 폭로한 MBC 'PD수첩'/사진=MBC
CJ ENM 아이돌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아이돌학교' 시리즈의 민낯을 폭로한 MBC 'PD수첩'/사진=MBC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MBC ‘PD수첩’이 CJ 오디션 프로그램의 조작 의혹을 파헤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1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PD수첩’은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3%를 기록했다. ‘국민 프로듀서’라는 팬덤을 기반으로 성장한 오디션 프로그램인 만큼 젊은 2049 시청층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PD수첩’은 워너원, 아이오아이, 아이즈원 등을 배출한 Mnet ‘프로듀스101’ 시리즈와 ‘아이돌학교’ 등 CJ ENM에서 제작한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의 순위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합숙 과정에서 겪은 부당한 과정에 대해 참가자들의 증언을 보도했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이해인은 "최종 출연한 41명의 연습생 중 2차 실기 시험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실제 오디션 현장에 있던 3000명은 이용당한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이 시작부터 공정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또한 숙소로 적합하지 않은 공간에서 생활하다보니 "피부가 예민한 친구들은 빨갛게 피부병이 날정도"였다고 털어놨다.

‘프로듀스X101’의 최종 순위가 발표된 직후 팬들은 구체적인 조작 근거를 제시한 바 있다. 1위와 2위, 3위와 4위, 6위와 7위의 표차가 같을 뿐 아니라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수가 특정수의 배수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아주대 최수영 교수는 "로또 아홉 번 연속으로 맞는 것보다 확률적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연습생 김 군은 모두에게 초미의 관심사였던 센터 선발이 사전 고지도 없이 갑자기 방식이 바뀌었다며 "(원래 센터였던)친구도 충격이었고, 완전 이거 갖고 노는 것도 아니고"라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PD수첩 측은 "경연곡 파트 분배나 방송 분량, 문자 투표 집계 역시 그 차이나 방식에 있어 투명함과는 거리가 멀었다. 스타쉽 연습생들은 경연곡을 미리 알고 있었고, 울림 연습생은 최종 순위까지 미리 알고 있었다는 증언이 이어졌다"며 "문자 투표를 집계하는 제작진은 단 한 명이었으며, 담당자는 ‘제 3의 장소’에서 늘 문자를 통해 결과를 전달했고, 해당 내용은 곧바로 자막으로 만들어졌다. 휴대폰으로 전달된 투표 결과는 현장에서 PD의 감시 하에 바로 삭제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진상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CJ는 그룹 엑스원의 활동을 강행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수년 전부터 군소기획사들을 자회사로 편입해 몸집을 키운 CJ는 방송, 음악, 공연, 유통까지 관여해 수익을 극대화하고 있다.

김헌식 평론가는 "CJ가 콘텐츠 분야에서 진출하지 않은 분야가 없다. 방송국을 통해 선발, 육성에까지 개입을 하고 있다. 그 안에 있는 많은 주체들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박탈시키는 중요한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PD수첩’은 유통을 장악한 대기업의 문화산업을 독점 지배를 경계하는 선진국의 법적 제도를 언급하며,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J ENM 측은 ‘PD수첩’ 제작진의 인터뷰 요청에 “수사 중이라 이야기할 수 없다”고 전했다.

경찰은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과 관련해 CJ ENM과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수사는 전 시리즈로 확대됐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