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홍가혜, "귀신에 홀린 건가 생각이..."
세월호 홍가혜, "귀신에 홀린 건가 생각이..."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가혜/사진=KBS
홍가혜/사진=KBS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세월호 관련 인터뷰로 '허언증 논란'에 휩싸였던 민간 잠수사 홍가혜가 승소 판정을 받인 뒤 KBS1 '거리의 만찬'에 출연해 억울한 심경을 털어놨다.

홍가혜는 "경찰 조사를 받을 때는 오열하듯이 계속 울기만 했다"며 "꿈꾸는 것 같았다. 경찰이 '홍가혜랑 똑같은 얘기 들은 사람이 없다'며 계속 세뇌시키듯 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짜 정신병이 걸린 건가 귀신에 홀린 건가 생각이 들 정도로 피해 의식이 엄청 생겼다"고 밝혔다. 그는 "1심뿐 아니라 2심 중반까지도 가족조차 못 믿겠더라"며 "사람을 믿지 못하는 병이 생길 정도였다"며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당시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촉구하는 생방송 인터뷰로 해경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구속 기소된 홍가혜씨는 결국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았다.

홍가혜씨는 자신을 허위 보도한 언론사 23곳에 승소했는데. 특히 한 언론사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1심 6000만원 판결로, 일반인의 언론사 상대 최고 손해배상이라는 결과를 받아냈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