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석산 "북한은 자금이 필요한데 아베와 김정은이 만나면..."
탁석산 "북한은 자금이 필요한데 아베와 김정은이 만나면..."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도라/사진=MBN
판도라/사진=MBN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탁석산 철학박사가 2차 북미회담 이후 정세를 내다봤다.

11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판도라'에서 탁석산 박사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가장 바빠질 사람은?”이라는 판도라를 열었다. 정답은 일본 아베 총리였다.

탁석산 박사는 “하노이 회담이 김정은-트럼프의 마지막 만남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비핵화 조건을 명확히 하기 위해 회담을 한 것 같다"라며 “볼턴은 마지막날 미국이 제시하는 조건이 담긴 문서를 북한에 건넸다. 하노이 회담 기간 중 급하게 만든 문서는 아닐 것이다. 미리 준비해 온 것일 것이다. 비핵화 대상을 핵뿐 아니라 WMD 전체로 설정한 문서다"라고 말했다.

탁석산 박사는 또 "미국이 최후통첩을 한 것"이라며 "2차 북미회담 첫 의제가 일본인 납치였다. 1대 1 회담에서 언급 후 이어진 만찬에서도 납치문제를 언급했다고 한다.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때도 납치문제를 언급했다. 북한도 납치문제를 거론한 미국 의도를 파악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동신문을 보면 북미회담 결렬 탓을 일본에 돌리고 있는데 북한이 일본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일본을 협상 대상으로 인정한다는 것이다. 북한은 막대한 자금이 필요한데 아베와 김정은이 만나면 납치문제로 시작하지만 북일 수교로 이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