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격 앞둔 마블 히어로 '캡틴 마블'·'어벤져스'·'스파이더맨' 2019년 흥행 이끌까
출격 앞둔 마블 히어로 '캡틴 마블'·'어벤져스'·'스파이더맨' 2019년 흥행 이끌까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캡틴 마블',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소니 픽쳐스
'캡틴 마블',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소니 픽쳐스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전 세계는 물론 대한민국에서 누적 1억 명 이상의 관객수를 보유할 만큼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가 올해도 흥행 태세를 이어갈 준비를 마쳤다.

오는 3월 6일 개봉하는 '캡틴 마블'을 필두로, 4월 '어벤져스: 엔드게임', 7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까지 단 한 편도 놓칠 수 없는 최강 라인업이 완성됐다.

영화 '캡틴마블' 스틸컷/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캡틴마블' 스틸컷/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가장 먼저 MCU의 포문을 열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리며, 90년대를 배경으로 그 어떤 MCU 영화보다 앞선 시대를 다뤄 다른 작품들과의 연결고리 역시 수많은 추측 속에 주목 받고 있다.

캡틴 마블과 닉 퓨리의 액션과 유머를 모두 장착한 콤비 플레이를 예고하며, 쉴드 국장 닉 퓨리가 한쪽 눈을 잃은 사연, 어벤져스를 결성한 계기 등 마블의 빅픽쳐가 등장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에서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의 '어벤져스: 엔드게임' 출연이 예고된 만큼 두 작품은 나란히 전 세계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4월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마블 최강의 빌런 타노스(조슈 브롤린)에 의해 세계의 절반이 사라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이후의 이야기를 그린다.

캡틴 마블과 함께 앤트맨(폴 러드), 호크아이(제레미 레너) 등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등장하지 않았던 히어로들이 출연해 위기의 어벤져스에게 새로운 희망이 찾아올지 전 세계 언론과 관객이 모두 주목하고 있다. 2편 연속 국내 천만 관객을 돌파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7월 개봉하는'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온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학교 친구들과 함께 떠난 유럽 여행에서 새로운 빌런들과 정체불명의 인물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2017년 7월 '스파이더맨: 홈커밍'에 이어 2년 만에 돌아오는 스파이더맨 솔로 무비로, 고향 뉴욕을 떠나 유럽으로 간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와 친구들의 어드벤처를 예고한다. 런던, 베니스, 프라하 등 유럽 곳곳을 배경으로 스파이더맨의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2018년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앤트맨과 와스프'의 3연속 흥행 릴레이 계보를 2019년에도 이어갈지 기대를 모으고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