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 따꽃 씨주머니
[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 따꽃 씨주머니
  • 한종인
  • 승인 2019.0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꽃 씨주머니

꽃이 지고 씨가 익으면 
작은 점 알갱이
까만 종자를 털어내고
빈털털이 신세가 된다
마른 오징어 빨판 같고
어찌보면 빈 종지 같은
내 인생 2막 같구나
줄기끝 꽃자리에
바싹 말라있는
따꽃* 씨주머니

채송화의 또 다른 우리말

글·사진= 한종인 칼럼니스트 

 

한종인

LG에서 서울신문사로 옮겨 기자로 일했다. 명지전문대 교수를 지내고 '한국산문'으로 등단했다. 저서로 사진과 시로 쓴 들꽃과 자연이야기 '포톡스'가 있다. 경기 광주 산동네 시어골에서 밭농사 글농사 함께 짓는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