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차 방송인 이상벽 인생 이야기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시청률 상승
50년차 방송인 이상벽 인생 이야기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시청률 상승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지난 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이상벽편이 시청률 상승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선 실향민으로, 또 7남매의 장남으로 71년 세월을 오직 성실함만으로 쉼 없이 달려온 이상벽의 지난 인생과 94세 어머니와 함께 그려가는 50년 방송인 이상벽의 황혼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그는 한국전쟁 중 일어난 1.4후퇴 당시 4살의 나이로 어린 여동생과 헤어져 이산가족이 됐다. 고향과 여동생을 보지 못하고 남한에 정착하게 된 지도 68년이 흘렀다. 긴 세월 고향도 없이 지낸 가족들을 위해 마음 붙일 고향집을 선물하고 싶었던 그는 지난겨울 충청남도 홍성군에 가족들을 위한 집을 마련했다.

이제 이상벽의 가족들은 명절에 찾아갈 고향집이 생긴 것이다. 추석을 앞두고 홍성 집에서 이상벽의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번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신청도 아쉽게 탈락하며 여동생과의 재회는 불발됐지만 가족들은 새로 생긴 고향집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50년 경력의 방송인답게 가족 모임에서도 MC를 자처하는 이상벽. 송편을 빚는 동안, 그의 지휘 아래 네 명의 여동생들은 일사분란하게 움직인다. 그러나 71세의 베테랑 MC도 94세 어머니에겐 여전히 아이일 뿐, 이상벽은 어머니에게 송편 빚는 법을 배워 여동생들 틈에서 서툰 솜씨로 송편을 빚어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6년 전, 이상벽은 큰 아들로서 어머니를 모시기로 결심했다. 늘 고향을 그리워한 어머니를 위해 고향 황해도 바다와 맞닿아 있는 인천에 아파트 두채를 마련했다. 그와 그의 어머니는 같은 아파트, 같은 동에서 윗집, 아랫집 이웃으로 살고 있다. 어머니의 사생활을 존중하면서, 다른 가족들이 편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한 배려다.

또한 94세의 나이에도 아이스커피를 즐겨 마시는 어머니를 위해 집 앞 카페에 매달 10만 원을 맡겨 놓는다. 어머니가 언제든 편하게 와서 친구들과 커피를 즐기시도록 한 그만의 특별한 효도 방식이다. 71세의 아들 이상벽은 94세의 어머니가 남은여생 마음 편하고 좋아하시는 것을 마음껏 할 수 있길 바라고 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편' 아침마당을 함께 진행했던 이금희/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이상벽편' 아침마당을 함께 진행했던 이금희/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이상벽하면 장수 MC란 수식어가 떠오를 정도로 '주부가요열창'을 6년, '아침마당'을 12년 동안 진행했다. 그가 시청자들에게 오래 사랑받는 비결을 묻자 '아침마당'을 함께 진행했던 이금희, 정은아 아나운서는 입을 모아 '성실함'이라고 답했다.

늘 생방송 1~2시간 전에 도착해 대본을 고쳐 쓰는 등 성실히 방송에 임하던 이상벽. '아침마당'을 진행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던 그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게 됐다. 그 후 2003년, 12년간 진행하던 아침마당 MC 자리를 내려놓았다. 이후 방송에 복귀한 이상벽은 이제 진행자가 아닌 출연자의 자리에서 방송에 임하고 있지만 그의 성실함은 여전하다.

그는 “우리 애들한테 항상 얘기하는 게 성실이 밑천이다. 우리가 친척 내외가 없는 이남에서의 생활을 했기 때문에 ‘우리는 성실하게 사는 것이 밑천이다’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상벽이 출연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전국 가구 시청률 5.8%를 기록하면서 지난 주 4.9% 보다 0.9% 상승했다. 60대 이상 여자 시청률은 6.6%까지 상승했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