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한국생활 10년차, 독일 다니엘의 일상 최초 공개
'이방인' 한국생활 10년차, 독일 다니엘의 일상 최초 공개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럼을 쓰고 있는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사진=JTBC '이방인'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의 특별한 한국 일상이 최초로 공개된다.
 
17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에서는 한국 생활 10년 차, 독일에서 온 다니엘 린데만의 하루가 낱낱이 공개된다.

그는 아침부터 뉴스와 칼럼으로 시작하는 지적인 모습부터 약속 시간에 늦고 아날로그로 돈을 관리하는 '허당미'까지 현실감 넘치는 일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다니엘은 '비정상회담'을 통해 친분을 쌓은 캐나다 이방인 기욤 패트리와 이탈리아 이방인 알베르토 몬디와 함께 한국 정착 초창기의 모습을 되돌본다.

다니엘 린데만/사진=JTBC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

그는 한국에 대학원생으로 처음 왔었던 이야기부터 서울 사람들도 잘 모르는 도심 속 숨은 등반코스 등을 두 친구에게 소개했다. 10년 째 다니고 있다는 단골 숯가마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찜질방을 즐기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다니엘은 1만 원으로 3일 동안 모든 생활을 해야 했던 사연부터 이방인으로서 겪었어야 했던 고충 등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방인' 동료인 기욤과 알베르토 역시 다니엘의 어려움을 크게 공감했다는 후문.
 
다니엘 린데만의 용감한 타향살이는 17일 오후 4시 4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