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퀸'김연아와 첫번째 성화봉송주자 유영 '화기애애' 격려 현장
'피겨퀸'김연아와 첫번째 성화봉송주자 유영 '화기애애' 격려 현장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7.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겨퀸' 김연아와 첫번째 성화봉송주자 유영이 포옹하고 있다. 이날 이들은 첫 성화봉송을 자축하는 시간을 가졌다./사진=코카-콜라 제공
'피겨퀸' 김연아와 첫번째 성화봉송주자 유영이 포옹하고 있다. 김연아는 '피겨 샛별' 유영을 만나 축하와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사진=코카-콜라 제공

[인터뷰365 김리선] '피겨 퀸'김연아가 국내에서 처음 개최되는 동계올림픽인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의 국내 첫 번째 주자로 달린 '피겨 샛별' 유영을 만나 축하와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유영은 101일간 진행될 올림픽 성화봉송 첫날인 지난 1일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서 국내 첫 번째 주자로 성화봉송에 참여했다.

​​유영은 피겨 선배 김연아가 그리스에서 가져온 성화 불꽃을 성화봉으로 옮겨 들고 인천대교 위를 달려 두 번째 주자 유재석에게 성화를 전달했다. 김연아는 국가적인 행사에 첫 번째 성화봉송주자로 참여한 후배 유영을 위해 그리스 성화인수단의 피곤한 일정에도 불구, 깜짝 만남에 나섰다. 이들은 첫번째 주자를 뜻하는 숫자초를 케익에 꽂으며 함께 첫 성화봉송을 자축하는 시간을 가졌다.

'피겨퀸' 김연아와 첫번째 성화봉송주자 유영. 김연아는 '피겨 샛별' 유영을 만나 축하와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어릴 때부터 김연아를 롤모델로 피겨 선수의 꿈을 키워온 유영은 선배의 다정한 배려에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고.

유영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동계올림픽인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첫 번째 성화봉송 주자로 달리게 된 것만으로도 큰 영광인데, 어릴 때부터 우상인 김연아 선배가 그리스에서 가져온 불꽃을 이어받아 첫번째로 성화봉송을 하게 되어 더욱 짜릿한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롤모델 연아 선배와 함께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으로 하나되는 순간을 기억하며, 연아 선배에 이어 전세계에 대한민국을 빛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영은 2016년 21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신인상은 물론, 2016년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부문에서 김연아의 역대 최연소 우승기록을 갈아치우며 김연아에 이어 전세계에 대한민국을 알릴 피겨 스케이팅 유망주로 주목받고 있다.

'피겨퀸' 김연아와 첫번째 성화봉송주자 유영의 화기애애한 만남. 김연아는 '피겨 샛별' 유영을 만나 축하와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