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보다 해금 배우는게 더 재미있어요"
"물놀이보다 해금 배우는게 더 재미있어요"
  • 김리선
  • 승인 2017.0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 '크라운해태 국악캠프'

'크라운해태 국악캠프'에 참여한 어린이들이 해금, 아쟁 등의 악기를 배우고 있다/제공=한국메세나협회

【인터뷰365 김리선】130여명의 어린이들이 연수원 곳곳에 자리 잡고 앉아 악기를 연습하고 있다. 한손에 해금을, 한손에 활을 쥔 어린이가 락음국악단 연주자들의 지도에 따라 점점 음악에 가까운 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처음으로 잡아본 악기의 매력에 빠져 열심히 연습하는 이들은 '크라운해태, 국악캠프'에 참여한 어린이들이다.

한국메세나협회와 크라운해태제과는 16~18일 경기도 양주 크라운해태 연수원에서 어린이 여름방학 문화체험 프로그램인 '크라운해태 국악캠프'를 진행했다.

'크라운해태 국악캠프'는 크라운해태제과 주최, 한국메세나협회 주관으로 2박 3일동안 진행되는 여름방학 아동 문화예술 체험 캠프이다.

2014년 시작해 올해 4년째를 맞는 올해는 경기도 포천의 내촌초등학교, 경남 밀양의 행복한지역아동센터와 초동지역아동센터, 충북 서산 운신초등학교와 동암초등학교, 경기도 의정부 어룡초등학교 등 평소에 문화예술을 접하기 쉽지 않은 지역의 초등학생 130여명을 초청해 진행됐다.

'크라운해태 국악캠프'에서는 크라운해태의 지원을 받고 있는 락음국악단과 동락연희단의 국악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락음국악단의 '해설이 있는 국악교실'에서는 가야금, 해금, 아쟁, 거문고 등 국악기를 배워보고 민요와 판소리의 특징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국악기 체험을 참관한 서산 동암초등학교 정영란 선생님은 "아이들이 아쟁이나 해금 같은 국악기를 직접 만져보는 기회는 거의 없고, 이런 체험 기회들이 아이들에게는 무척이나 중요한 기회"며 "국악에 대한 흥미를 높이는데 매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배꽃떨어지니 봄이로다'가 준비한 국악 뮤지컬과 교육연극 전문단체인 아트브릿지의 역사연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진행됐다.

크라운해태 관계자는 "단순한 공연관람이 아니라, 체험을 통해 어린이들이 전통문화에 보다 가까워 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어린이들에게 국악의 즐거움을 알리는 프로그램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술을 경영에 접목한 CEO로 잘 알려진 크라운·해태제과의 윤영달 회장은 국악 대중화와 국악인 육성을 위해 앞장서 왔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2016년 제17회 메세나대상의 '메세나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interview365@naver.com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