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 시, '무한도전‘ 소개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 길 완전폐쇄
나가사키 시, '무한도전‘ 소개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 길 완전폐쇄
  • 황주원
  • 승인 2017.03.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길 입구를 완전히 폐쇄한 모습. 사진=서경덕


【인터뷰365 황주원】조선인 강제징용자의 유골이 묻힌 일본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 길이 완전 폐쇄됐다.


23일 한국 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에 따르면 지난해 초 나가사키 시에서 임시 폐쇄해 논란이 된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 길이 완전히 폐쇄됐다.


서 교수에 따르면, 지난해 초에는 공양탑 가는 길 입구를 여러 개의 나무토막으로 급조한 안내판 2개를 설치해 임시적으로 폐쇄했으나 이번에는 큰 나무막대 3개를 단단히 설치해 아예 사람들이 들어가기 힘들게 막아 놓았다. 또 급조해서 만든 안내판 2개를 아예 동판으로 바꾸어 영구적으로 페쇄해 놓았다.


서 교수는 "나가사키 시에 누구나 다 공양탑을 방문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줄 것을 요청했으나, 인근 사찰인 금송사로 모든 유골을 다 이전했다고만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송사측에 "모든 유골이 다 이전된 게 맞느냐?"고 재차 확인했지만 미쓰비시측이 정확히 알고 있다고만 했고, 또 미쓰비시측에 연락하면 나가사키 시에서 알지 자신들은 잘 모른다는 답변만 반복했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무한도전’ 방송 이후 한국인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강제징용 사실이 더 알려지는 것이 두려워 나가사키 시에서 공양탑 가는 길을 폐쇄한 것이며, 이는 또 하나의 역사왜곡”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MBC '무한도전' 팀과 서 교수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하시마섬의 비밀'을 제작해일제의 강제징용 사실을 알렸으며, 이후 서 교수팀은 네티즌들과 함께 공양탑 가는 길을 재정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interview365@naver.com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