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성매매 루머’ 이다해 솔비 등 강경대응(종합)
‘증권가 성매매 루머’ 이다해 솔비 등 강경대응(종합)
  • 김보희
  • 승인 2013.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보희】 지난 13일 검찰은 성매매 브로커에 대한 수사를 벌이던 중 여자 연예인들의 이름이 담긴 리스트를 확보해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증권가 정보지(일명 찌라시)에는 다수 여자 연예인들의 이름이 근거없이 올라왔고, SNS와 메신저를 통해 사실인 것처럼 확산됐다.

이에 16일 ‘연예인 성매매 브로커설’ 루머에 휩싸인 조혜련이 제일 먼저 나섰다. 조혜련 소속사 코엔티엔은 “최초 유포자를 잡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이번 루머에 강경대응 하겠다”라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17일 배우 이다해, 코요태 신지, 가수 솔비, 황수정도 뒤이어 반격을 한 상태다. 이다해는 법무팀을 통해 “13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라고 밝히며 “루머로 인한 피해 규모가 날로 확산하고 있어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는 판단과 향후 이와 유사한 사태에 또다시 언급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번 수사 과정이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소송 배경을 덧붙였다.

성매매 루머의 또 다른 피해자인 신지는 오늘(17일) 오후 용산경찰서에 허위 사실을 유포한 네티즌의 수사를 의뢰할 계획임을 밝히며 “연예인을 떠나 한 여성으로서 참을 수 없는 참담함과 수치심을 느끼고 있다. 활동에도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솔비 역시 담당 변호사와 긴밀하게 협의하며 법적 대응할 입장을 전했다. 관계자는 “근거 없는 소문에 본인뿐 아니라 가족들도 심각한 고통을 받고 있다. 연예인이 이기 전에 여자이고 한 가족의 딸이기에 이런 루머를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황수정 소속사 제이에프엔터테인먼트 역시 “검찰로부터 조사를 받기는커녕 전화조차 없었는데 루머에 이름이 오르내려 황당하고 어이가 없다”며 “이번 일로 인해 물적 정신적 피해가 막심하다.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수정은 브라운관 복귀를 계획하고 있었지만 이번 루머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김보희 기자 interview365@naver.com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