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년전 당대 최고 명창들의 ‘춘향전’ 녹음현장
76년전 당대 최고 명창들의 ‘춘향전’ 녹음현장
  • 유이청
  • 승인 2013.0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유이청】국립국악원이 새롭고도 신선한 시도를 한다. 1930년대, 일본을 통해 신문물이 유입되던 시기의 녹음실 풍경을 소리극으로 창작 공연하는 것이다.


1930년대 일본의 빅타(Victor) 레코드는 당시 우리나라의 대중음악과 전통음악을 녹음해 판매했던 대표적인 레코드사다. 비록 일본 기술로 생산한 것이기는 하지만 빅타레코드가 생산 판매한 음반들은 사료적인 가치가 커서 지난 2011년 등록문화재 제477호로 지정되기도 했다.


이때 발매된 음반 가운데 ‘춘향전’ 전집이 있는데 이 음반 녹음에는 당대 최고의 판소리 명창인 정정렬, 이화중선, 임방울, 박녹주, 김소희의 소리에 명고 한성준이 장단을 맞췄다. 내로라 하는 명창들의 소리를 한꺼번에 들을 수 있었던 이 음반은 대히트를 쳤다.


국립국악원은 바로 이 ‘춘향전’ 녹음 현장을 소리극으로 꾸며 '판에 박은 소리-빅타 춘향'을 무대에 올린다. 명창들이 당시로서는 매우 생소한 ‘기계’ 앞에서 녹음을 하는 풍경들을 소리와 함께 재현해내는 것이다.


당시 ‘춘향전’ 녹음에 참여했던 명창들은 이미 간곳이 없는 터. 이번 공연에는 국립민속국악원의 대표 소리꾼들이 소리를 뽐낸다. 또한 녹음 당시의 에피소드들은 국립민속국악원 지도단원 지기학의 대본과 연출로 재구성됐다.


지난 14일 시작된 이 공연은 12월까지 매월 둘째 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펼쳐진다.

유이청 기자 interview365@naver.com

유이청
유이청
press@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