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광고] 서민의 오랜 이웃, 진로소주
[옛날광고] 서민의 오랜 이웃, 진로소주
  • 홍경희
  • 승인 2007.1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로움을 달래준 두꺼비 / 홍경희


[인터뷰365 홍경희] 연말, 망년회의 계절에서 빠지지 않는 주역은 누가 뭐래도 술이다. 누구는 폭탄주에 양주를 마시겠지만 뭐니뭐니 해도 서민들에겐 ‘소주’다. 지금은 ‘참이슬’,‘처음처럼’같은 낭만적인 이름들을 가진 소주의 시대이지만, 역시 소주의 대명사를 말하려면 바로 ‘진로’다.

70년대 잡지에서 새로운 ‘진로소주’의 광고를 찾았다. 오랜만에 보는 ‘두꺼비’도 반갑고 <아빠는 안보역군 엄마는 방첩주부>라는 문구도 새롭다. 보람찬 하루 일을 끝낼때는 역시 동료들과 쏘주 한잔이 제격이다. 카아~


기사 뒷 이야기와 제보 인터뷰365 편집실 (http://blog.naver.com/interview365)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