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온 향기로운 국화의 계절
다시 돌아온 향기로운 국화의 계절
  • 김철
  • 승인 2012.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철】흰색 노란색 붉은색 보라색 등 국화만큼 꽃이 탐스럽고 색깔이 다양한 화초도 드문 것 같다. 색깔뿐만 아니라 모양과 크기도 천차만별이다. 국화의 계절이 다시 돌아왔다. 화단에서 자란 국화를 볼 때마다 감회가 새롭다. 지인들로부터 선물로 받은 국화가 노지에서 해마다 잘 자라 꽃을 피워주니 이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비록 꽃피는 계절이 아니지만 난과 매화나무를 바라보다가 대나무와 국화에게 다시 번갈아 눈길을 주는 것만으로도 가을이 왠지 푸근하다.

매년 국화에 신경을 쓴다고 해도 혹한이 한 번 지나가면 이듬해 봄에 싹을 내밀지 않는 종류도 있다. 아름다운 품종일수록 그런 것 같다. 월동을 소홀히 한 것이 원인이 아닌가 여겨진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엄동에도 따뜻한 비닐하우스 안에서 꽃을 피우는 화훼농가의 국화는 호사를 누린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온실에서 인공적으로 길러지는 국화는 야생에서 자연 그대로 자라는 국화의 강인함을 이길 수 없다.

일상도 국화마냥 꿋꿋이 살아가면서 언제나 아름다운 모습으로 꽃이 피는 나날이었으면 좋으련만 세상사는 바라는 대로 돌아가지 못하니 늘 갈등과 분열과 분쟁이 일어난다. 국화는 그저 눈요기로만 감상하는 화초가 아니다. 약용과 향료용으로도 쓰인다. 누구나 1회용으로 쓰이지 않고 국화의 여러 쓰임새처럼 계절과 무관하게 끊임없이 다용도로 쓰이는 향기로운 일생이었으면 더 바랄 나위가 없겠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interview365.com

김철
김철
press@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